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측근 vs CNN, 험악한 설전 끝 인터뷰 중단
입력 2018.01.08 (21:29) 수정 2018.01.08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비판적인 미국의 주류 언론을 가짜 뉴스라고 비난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트럼프의 최측근 백악관 고문은 CNN에 출연해, 진행자와 설전을 벌이다가 인터뷰를 중단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박유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CNN에 나온 백악관의 실세 밀러 고문, 트럼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배넌을 비난하며 인터뷰를 시작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스티브 배넌은 현실을 모르고 기괴한 말을 했습니다. 모든 백악관 참모들에게 앙심을 품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적극 감싸며 언론을 비난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인 천재입니다. 클린턴 왕조를 물리쳤고, 90% 부정적인 보도를 하는 언론들을 물리쳤습니다."

CNN을 직접 겨냥해 비난의 강도를 높입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이 방송(CNN)은 24시간 트럼프에 반대하는 부정적이고 우스꽝스러운 보도를 합니다."

진행자는 자제를 촉구합니다.

<녹취> 제이크 태퍼(CNN 진행자) : "스티븐, 진정하세요. 현안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엇갈리는 질문과 변론 속에 인터뷰는 험악한 설전으로 변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내가 말을 자른다고 생각하겠지만 미국인들은 2~3분 동안 진실에 대해 들을 자격이 있습니다."

여러 차례 고성이 오간 끝에 진행자는 결국 인터뷰를 중단합니다.

<녹취> 제이크 태퍼(CNN 진행자) : "당신은 지금 한 명의 시청자(트럼프)만 신경쓰면서 그를 즐겁게 하려고 아첨하는 막일꾼이 되고 있습니다. 시청자들의 시간을 충분히 허비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스티븐."

방송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로 CNN 아첨꾼의 증오와 불공정을 보라며 진행자를 비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 측근 vs CNN, 험악한 설전 끝 인터뷰 중단
    • 입력 2018-01-08 21:30:55
    • 수정2018-01-08 21:45:28
    뉴스 9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비판적인 미국의 주류 언론을 가짜 뉴스라고 비난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트럼프의 최측근 백악관 고문은 CNN에 출연해, 진행자와 설전을 벌이다가 인터뷰를 중단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박유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CNN에 나온 백악관의 실세 밀러 고문, 트럼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배넌을 비난하며 인터뷰를 시작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스티브 배넌은 현실을 모르고 기괴한 말을 했습니다. 모든 백악관 참모들에게 앙심을 품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적극 감싸며 언론을 비난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인 천재입니다. 클린턴 왕조를 물리쳤고, 90% 부정적인 보도를 하는 언론들을 물리쳤습니다."

CNN을 직접 겨냥해 비난의 강도를 높입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이 방송(CNN)은 24시간 트럼프에 반대하는 부정적이고 우스꽝스러운 보도를 합니다."

진행자는 자제를 촉구합니다.

<녹취> 제이크 태퍼(CNN 진행자) : "스티븐, 진정하세요. 현안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엇갈리는 질문과 변론 속에 인터뷰는 험악한 설전으로 변합니다.

<녹취> 스티븐 밀러(백악관 수석 고문) : "내가 말을 자른다고 생각하겠지만 미국인들은 2~3분 동안 진실에 대해 들을 자격이 있습니다."

여러 차례 고성이 오간 끝에 진행자는 결국 인터뷰를 중단합니다.

<녹취> 제이크 태퍼(CNN 진행자) : "당신은 지금 한 명의 시청자(트럼프)만 신경쓰면서 그를 즐겁게 하려고 아첨하는 막일꾼이 되고 있습니다. 시청자들의 시간을 충분히 허비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스티븐."

방송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로 CNN 아첨꾼의 증오와 불공정을 보라며 진행자를 비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