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여부 협의 후 결정”
입력 2018.01.16 (07:06) 수정 2018.01.16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통화 거래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정부가 거래소 폐쇄 여부는 향후 충분한 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투기에는 강력 대응하되 기반 기술은 육성한다는 대책도 내놨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먼저 논란이 된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는 확정된 방침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쇄 방안을 언급한 후 시장에 혼란이 일자 거래소 폐쇄는 법무부의 투기억제 대책 중 하나라고 선을 그은 겁니다.

[정기준/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 "향후 범정부 차원에서 충분한 협의와 의견조율 과정을 거쳐 결정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가상통화로 인한 손실은 투자자 본인 책임이란 점도 명확히 했습니다.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가상통화 채굴, 투자, 매매 등은 자기 책임 아래 신중하게 판단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 "정말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시피 본인의 책임하에 이루어진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명심하시고 부디 현명한 판단을..."]

정부는 가상통화 실명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시세조작, 자금세탁, 탈세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가상통화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연구개발 투자를 지원하고 육성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습니다.

가상통화 규제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은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놓는 기준인 20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정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여부 협의 후 결정”
    • 입력 2018-01-16 07:09:05
    • 수정2018-01-16 07:52:05
    뉴스광장
[앵커]

가상통화 거래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정부가 거래소 폐쇄 여부는 향후 충분한 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투기에는 강력 대응하되 기반 기술은 육성한다는 대책도 내놨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먼저 논란이 된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는 확정된 방침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쇄 방안을 언급한 후 시장에 혼란이 일자 거래소 폐쇄는 법무부의 투기억제 대책 중 하나라고 선을 그은 겁니다.

[정기준/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 "향후 범정부 차원에서 충분한 협의와 의견조율 과정을 거쳐 결정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또 가상통화로 인한 손실은 투자자 본인 책임이란 점도 명확히 했습니다.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가상통화 채굴, 투자, 매매 등은 자기 책임 아래 신중하게 판단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 "정말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시피 본인의 책임하에 이루어진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명심하시고 부디 현명한 판단을..."]

정부는 가상통화 실명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시세조작, 자금세탁, 탈세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가상통화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연구개발 투자를 지원하고 육성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습니다.

가상통화 규제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은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놓는 기준인 20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