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에 설 연휴까지…교통 대책은?
입력 2018.01.20 (07:33) 수정 2018.01.20 (08:2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올림픽이 이제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회 기간 국내 외 경기 관람객들이 개최 도시로 몰릴 것으로 보여 올림픽 교통 소통 대책이 최대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휴철, 영동고속도로가 꽉 막혔습니다.

차량이 늘면서 도심에서도 속도를 내지 못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엔 평창,강릉,정선 3개 지역에서 하루 14만 5천여 대의 차량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평소 통행량의 3배입니다.

올림픽 동안 설 연휴까지 겹쳐 이동 차량은 더 늘 수 있습니다.

[박종대/강원도 강릉시 : "강릉시민으로서,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동계올림픽이) 좋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선수단 등의 교통 소통 대책으로 평창지역 주요 경기장 진입도로 3개 구간 진입을 통제합니다.

또 영동고속도로와 지방도 등 65km 길이에서 올림픽 전용 차로를 운영합니다.

강릉지역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사업용이 아닌 승용.승합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가 시행됩니다.

이 기간 강릉시 시내버스는 모두 무료로 운행합니다.

대회 시설을 찾은 방문객들은 5개 환승 주차장에 주차한 뒤 무료 셔틀버스로 이동해야 합니다.

[황형구/강릉경찰서 경비교통과 :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관람객 전용 환승 주차장과,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경찰과 자치단체는 철저한 교통관리를 준비하고 있지만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서는 대중 교통을 이용하고, 2부제 등에 적극 참여하는 시민 의식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올림픽에 설 연휴까지…교통 대책은?
    • 입력 2018-01-20 07:36:10
    • 수정2018-01-20 08:29:19
    뉴스광장
[앵커]

평창올림픽이 이제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회 기간 국내 외 경기 관람객들이 개최 도시로 몰릴 것으로 보여 올림픽 교통 소통 대책이 최대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휴철, 영동고속도로가 꽉 막혔습니다.

차량이 늘면서 도심에서도 속도를 내지 못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엔 평창,강릉,정선 3개 지역에서 하루 14만 5천여 대의 차량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평소 통행량의 3배입니다.

올림픽 동안 설 연휴까지 겹쳐 이동 차량은 더 늘 수 있습니다.

[박종대/강원도 강릉시 : "강릉시민으로서,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동계올림픽이) 좋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선수단 등의 교통 소통 대책으로 평창지역 주요 경기장 진입도로 3개 구간 진입을 통제합니다.

또 영동고속도로와 지방도 등 65km 길이에서 올림픽 전용 차로를 운영합니다.

강릉지역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사업용이 아닌 승용.승합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가 시행됩니다.

이 기간 강릉시 시내버스는 모두 무료로 운행합니다.

대회 시설을 찾은 방문객들은 5개 환승 주차장에 주차한 뒤 무료 셔틀버스로 이동해야 합니다.

[황형구/강릉경찰서 경비교통과 :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관람객 전용 환승 주차장과,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경찰과 자치단체는 철저한 교통관리를 준비하고 있지만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서는 대중 교통을 이용하고, 2부제 등에 적극 참여하는 시민 의식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