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특활비 수사 확대…‘측근’ 박재완·장다사로 조사
입력 2018.02.07 (09:34) 수정 2018.02.07 (09:4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의 주범으로 명시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또다른 측근들에 대한 수사에도 착수했습니다.

이번엔 박재완 전 장관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과 관련해 새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이 사건 주범으로 지목한 지 하루 만입니다.

검찰은 박재완 전 장관 대학 연구실 등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이들을 곧바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따져물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08년 청와대에서 일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 전 장관은 고용노동부 장관, 기재부 장관 등을 거쳤고, 장 전 기획관 역시 민정1비서관 등을 지낸 이 전 대통령 핵심 측근들입니다.

검찰이 지금까지 파악한 국정원 상납액은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 김윤옥 여사 측에 전달한 10만 달러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개입한 4억 원, 민간인 불법사찰 입막음용 5천만 원 등입니다.

박 전 장관 등에게 건넨 돈은 5억 5천만 원 외에 추가로 드러난 불법자금입니다.

이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여러 라인을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사금고처럼 운용해 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활비와 관련해 최측근 인사들이 입을 열기 시작한데다 추가 범죄 혐의까지 포착돼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염두에 둔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MB 특활비 수사 확대…‘측근’ 박재완·장다사로 조사
    • 입력 2018-02-07 09:37:36
    • 수정2018-02-07 09:41:01
    930뉴스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의 주범으로 명시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또다른 측근들에 대한 수사에도 착수했습니다.

이번엔 박재완 전 장관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과 관련해 새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이 사건 주범으로 지목한 지 하루 만입니다.

검찰은 박재완 전 장관 대학 연구실 등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이들을 곧바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따져물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08년 청와대에서 일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 전 장관은 고용노동부 장관, 기재부 장관 등을 거쳤고, 장 전 기획관 역시 민정1비서관 등을 지낸 이 전 대통령 핵심 측근들입니다.

검찰이 지금까지 파악한 국정원 상납액은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 김윤옥 여사 측에 전달한 10만 달러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개입한 4억 원, 민간인 불법사찰 입막음용 5천만 원 등입니다.

박 전 장관 등에게 건넨 돈은 5억 5천만 원 외에 추가로 드러난 불법자금입니다.

이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여러 라인을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사금고처럼 운용해 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활비와 관련해 최측근 인사들이 입을 열기 시작한데다 추가 범죄 혐의까지 포착돼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염두에 둔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