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대표단에 김여정 포함…제재 문제 관련국과 협의 중”
입력 2018.02.07 (19:01) 수정 2018.02.07 (20: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평창 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또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대표단에 포함됐는데요.

김여정과 최휘는 대북제재 대상자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평창 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보내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또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단원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이와 함께 리택건, 김성혜 등 16명의 지원인력과 기자 3명도 이번 고위급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통일부는 김여정의 방문에 대해 관련 직책과 다른 외국 정상의 가족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사례도 함께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한 방문이라는 취지에 부합되게 노동당, 정부, 체육계 관련 인사로 의미있게 구성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여정은 미국 재무부의 제재 대상이고,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도 유엔 안보리 제재명단에 올라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관련국들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방문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문 경로와 체류 일정 등은 아직도 협의중이라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오는 9일부터 사흘 동안 평창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北, 대표단에 김여정 포함…제재 문제 관련국과 협의 중”
    • 입력 2018-02-07 19:04:14
    • 수정2018-02-07 20:20:33
    뉴스 7
[앵커]

북한이 평창 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또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대표단에 포함됐는데요.

김여정과 최휘는 대북제재 대상자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평창 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보내겠다고 통보했습니다.

또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단원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이와 함께 리택건, 김성혜 등 16명의 지원인력과 기자 3명도 이번 고위급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통일부는 김여정의 방문에 대해 관련 직책과 다른 외국 정상의 가족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사례도 함께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한 방문이라는 취지에 부합되게 노동당, 정부, 체육계 관련 인사로 의미있게 구성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여정은 미국 재무부의 제재 대상이고,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도 유엔 안보리 제재명단에 올라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관련국들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방문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문 경로와 체류 일정 등은 아직도 협의중이라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오는 9일부터 사흘 동안 평창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