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방 중 성희롱 공무원 징계…은폐 논란
입력 2018.02.07 (23:01) 수정 2018.02.07 (23:2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당시 동행했던 정부 부처 공무원이 현지 인턴 여성을 성희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가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했습니다.

당시 순방단에 포함된 모 정부 부처 공무원은 현지에서 순방을 지원하기 위해 채용된 여성 인턴과 얘기하던 중 '성희롱 발언'을 했습니다.

여성 인턴은 즉시 피해 사실을 정부 관계자에게 알렸고, 청와대는 해당 공무원을 귀국 조치해 조사를 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조사 결과 문제가 발견돼 해당 공무원 파견을 해제하면서 원 소속 부처에 중징계를 요청했고 해당 부처는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은폐하려 했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피해 여성의 2차 피해를 우려해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특히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이 사생활 침해가 없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사안 발생 직후 뉴욕에서 문 대통령에게 관련 사실을 보고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사후에는 보고됐다고 말했습니다.

성희롱을 한 공무원은 정직 기간이 끝나고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대통령 순방길에 발생한 성희롱 사건을 청와대가 은폐했다고 비난하고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순방 중 성희롱 공무원 징계…은폐 논란
    • 입력 2018-02-07 23:03:27
    • 수정2018-02-07 23:29:45
    뉴스라인
[앵커]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당시 동행했던 정부 부처 공무원이 현지 인턴 여성을 성희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가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했습니다.

당시 순방단에 포함된 모 정부 부처 공무원은 현지에서 순방을 지원하기 위해 채용된 여성 인턴과 얘기하던 중 '성희롱 발언'을 했습니다.

여성 인턴은 즉시 피해 사실을 정부 관계자에게 알렸고, 청와대는 해당 공무원을 귀국 조치해 조사를 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조사 결과 문제가 발견돼 해당 공무원 파견을 해제하면서 원 소속 부처에 중징계를 요청했고 해당 부처는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은폐하려 했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피해 여성의 2차 피해를 우려해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특히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이 사생활 침해가 없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사안 발생 직후 뉴욕에서 문 대통령에게 관련 사실을 보고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사후에는 보고됐다고 말했습니다.

성희롱을 한 공무원은 정직 기간이 끝나고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대통령 순방길에 발생한 성희롱 사건을 청와대가 은폐했다고 비난하고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