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양극화’ 심각…역전세난까지
입력 2018.02.13 (07:23) 수정 2018.02.13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은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계속 오르는 반면 그 외 지역은 하락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이 양극화를 넘어 초 양극화로 가는 것 아니냔 우려가 나오는데요,

그 배경이 뭔지 유지향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인근 지역의 아파트 단지.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나자 한 주 사이 매매가가 급등했습니다.

[김남성/ 부동산 중개업자 : "7~8천만 원에서 1억 원 정도의 상승세를 봤다고 보면 되죠. (전용면적) 112㎡ 기준으로 해서요."]

반면 입주가 시작된 경기도 한 신도시의 사정은 딴판입니다.

분양가보다도 수천만 원이 떨어진 가격, 이른바 마이너스 프리미엄에 매물이 거래됩니다.

[부동산 중개업자 : "3천만 원 떨어진 데가 큰 평수들, 평수 약간 큰 것들 있잖아요. 3~4천만 원이면 그건 10% 떨어진 거에요."]

경기도의 올해 아파트 공급량은 약 30년 전 수도권 신도시 건설 때보다도 많은 역대 최고치입니다.

특히 지난 정부에서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면서 착공한 물량이 지금 쏟아지는 영향이 큽니다.

이렇다보니 화성이나 평택 등지에서 5채 중 4채가 빈집.

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역전세난까지 발생했습니다.

과거와 달리 매매가와 전세가의 차이가 크지 않아 매매가가 하락하면 전세 보증금도 다 못받는 이른바 '깡통전세' 위험성도 큽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자문위원 : "수도권 외곽과 지방에서는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가격이 떨어지는 곳이 많은데요. 세금이나 대출에서 강남과는 다른 맞춤형 대책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초양극화 해소를 위해선 지역별로 정책을 차등 적용하고 세입자 보호 대책도 강화해야 한단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부동산 ‘양극화’ 심각…역전세난까지
    • 입력 2018-02-13 07:43:45
    • 수정2018-02-13 07:52:39
    뉴스광장
[앵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은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계속 오르는 반면 그 외 지역은 하락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이 양극화를 넘어 초 양극화로 가는 것 아니냔 우려가 나오는데요,

그 배경이 뭔지 유지향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인근 지역의 아파트 단지.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나자 한 주 사이 매매가가 급등했습니다.

[김남성/ 부동산 중개업자 : "7~8천만 원에서 1억 원 정도의 상승세를 봤다고 보면 되죠. (전용면적) 112㎡ 기준으로 해서요."]

반면 입주가 시작된 경기도 한 신도시의 사정은 딴판입니다.

분양가보다도 수천만 원이 떨어진 가격, 이른바 마이너스 프리미엄에 매물이 거래됩니다.

[부동산 중개업자 : "3천만 원 떨어진 데가 큰 평수들, 평수 약간 큰 것들 있잖아요. 3~4천만 원이면 그건 10% 떨어진 거에요."]

경기도의 올해 아파트 공급량은 약 30년 전 수도권 신도시 건설 때보다도 많은 역대 최고치입니다.

특히 지난 정부에서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면서 착공한 물량이 지금 쏟아지는 영향이 큽니다.

이렇다보니 화성이나 평택 등지에서 5채 중 4채가 빈집.

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역전세난까지 발생했습니다.

과거와 달리 매매가와 전세가의 차이가 크지 않아 매매가가 하락하면 전세 보증금도 다 못받는 이른바 '깡통전세' 위험성도 큽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자문위원 : "수도권 외곽과 지방에서는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가격이 떨어지는 곳이 많은데요. 세금이나 대출에서 강남과는 다른 맞춤형 대책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초양극화 해소를 위해선 지역별로 정책을 차등 적용하고 세입자 보호 대책도 강화해야 한단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