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스 비자금 120억+α 포착…“협력사 동원”
입력 2018.02.13 (12:11) 수정 2018.02.13 (12: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과거 특검이 찾아냈던 120억 이외에 추가 비자금을 발견했습니다.

다스가 협력사에 납품 단가를 높게 쳐주고 그 차액을 돌려 받는 방식으로 수년 동안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정호영 특검이 찾아낸 다스 비자금 120억.

검찰은 이 돈이 직원 개인의 횡령인지, 회사 차원의 비자금인지 수사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비자금을 찾아냈습니다.

다스에 부품을 납품하는 협력업체에 부품 단가를 높여서 지급한 뒤 차액은 나중에 돌려 받는 방식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스가 이런 방식으로 수년 간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다스 협력사 관계자 : "다스가 특수관계에 있는 협력사들에게만 제품 납품 단가를 정상가격보다 높게 쳐주고 그 일부를 다시 돌려받았고, 이것을 주도한 사람은 그 당시 김성우 사장입니다."]

검찰은 추가 비자금은 '상당한 규모'이며, 다스가 조직적으로 조성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시 자금 결제 라인이었던 김성우 전 사장과 권 모 전무, 경리팀 여직원 조 모 씨를 횡령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검찰은 또 수사의 한계로 지적됐던 공소시효 문제도 극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비자금이 공소시효가 10년에서 15년으로 개정된 2007년 12월 이후에 조성됐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기존 비자금 120억과 추가 비자금에 대해 동일인물에 의한 하나의 범죄 사실로 판단해 포괄일죄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정호영 전 특검의 특수직무유기 혐의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오는 21일 전까지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다스 비자금 120억+α 포착…“협력사 동원”
    • 입력 2018-02-13 12:20:01
    • 수정2018-02-13 12:23:48
    뉴스 12
[앵커]

다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과거 특검이 찾아냈던 120억 이외에 추가 비자금을 발견했습니다.

다스가 협력사에 납품 단가를 높게 쳐주고 그 차액을 돌려 받는 방식으로 수년 동안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정호영 특검이 찾아낸 다스 비자금 120억.

검찰은 이 돈이 직원 개인의 횡령인지, 회사 차원의 비자금인지 수사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비자금을 찾아냈습니다.

다스에 부품을 납품하는 협력업체에 부품 단가를 높여서 지급한 뒤 차액은 나중에 돌려 받는 방식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스가 이런 방식으로 수년 간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다스 협력사 관계자 : "다스가 특수관계에 있는 협력사들에게만 제품 납품 단가를 정상가격보다 높게 쳐주고 그 일부를 다시 돌려받았고, 이것을 주도한 사람은 그 당시 김성우 사장입니다."]

검찰은 추가 비자금은 '상당한 규모'이며, 다스가 조직적으로 조성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시 자금 결제 라인이었던 김성우 전 사장과 권 모 전무, 경리팀 여직원 조 모 씨를 횡령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검찰은 또 수사의 한계로 지적됐던 공소시효 문제도 극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비자금이 공소시효가 10년에서 15년으로 개정된 2007년 12월 이후에 조성됐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기존 비자금 120억과 추가 비자금에 대해 동일인물에 의한 하나의 범죄 사실로 판단해 포괄일죄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정호영 전 특검의 특수직무유기 혐의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오는 21일 전까지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