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는 하나” 더 뜨거워진 남북 합동 응원
입력 2018.02.13 (12:16) 수정 2018.02.13 (12: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2차전에서는 1차전 때보다 더욱 뜨거운 남북 합동응원이 펼쳐졌는데요.

일반 관중 외에 우리 통일운동 단체도 참여해 북한 응원단과 어우러져 남북 단일팀을 응원했습니다.

경기는 패했지만 '우리는 하나'였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단일팀의 실점이 잇따라도 북한 응원단의 힘차고 낭랑한 응원 소리는 더욱 커집니다.

["힘내라. 힘내라."]

아쉽게 득점 기회를 놓칠 때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안타까워합니다.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하나다."]

북한 응원단의 선창은 경기장 전체로 번지고 북에서 시작된 파도는 경기장을 휘감고 돕니다.

[북한 응원단원 : "북과 남이 다같이 우리의 이웃집이니까 같이 민족이 힘을 모아서 응원하는 것(이 좋죠)."]

특히, 2차전 응원에는 우리 측 통일운동 단체 회원 100여 명도 함께 했습니다.

남과 북 구별없이 파란 유니폼을 입은 '우리' 선수들을 함께 응원한 겁니다.

[정은영/충북 청주시 : "가슴이 정말 지금도 두근거려요. 졌지만 '우리는 하나'라는 멋진 순간을 함께 한 것 같습니다."]

북한 응원단은 1차전 때 '김일성 얼굴'이란 억측을 낳았던 가면 응원은 하지 않았습니다.

셀카 촬영 요청에도 응해주는 유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선수들이 투혼을 불사른 60분 간의 경기 시간이 끝나고 응원으로 이어졌던 남북은 노래로 하나가 됩니다.

["잘 있으라. 다시 만나요."]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남북 합동 응원 열기, 14일 있을 한일전에서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우리는 하나” 더 뜨거워진 남북 합동 응원
    • 입력 2018-02-13 12:26:44
    • 수정2018-02-13 12:30:53
    뉴스 12
[앵커]

어제 2차전에서는 1차전 때보다 더욱 뜨거운 남북 합동응원이 펼쳐졌는데요.

일반 관중 외에 우리 통일운동 단체도 참여해 북한 응원단과 어우러져 남북 단일팀을 응원했습니다.

경기는 패했지만 '우리는 하나'였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북단일팀의 실점이 잇따라도 북한 응원단의 힘차고 낭랑한 응원 소리는 더욱 커집니다.

["힘내라. 힘내라."]

아쉽게 득점 기회를 놓칠 때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안타까워합니다.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하나다."]

북한 응원단의 선창은 경기장 전체로 번지고 북에서 시작된 파도는 경기장을 휘감고 돕니다.

[북한 응원단원 : "북과 남이 다같이 우리의 이웃집이니까 같이 민족이 힘을 모아서 응원하는 것(이 좋죠)."]

특히, 2차전 응원에는 우리 측 통일운동 단체 회원 100여 명도 함께 했습니다.

남과 북 구별없이 파란 유니폼을 입은 '우리' 선수들을 함께 응원한 겁니다.

[정은영/충북 청주시 : "가슴이 정말 지금도 두근거려요. 졌지만 '우리는 하나'라는 멋진 순간을 함께 한 것 같습니다."]

북한 응원단은 1차전 때 '김일성 얼굴'이란 억측을 낳았던 가면 응원은 하지 않았습니다.

셀카 촬영 요청에도 응해주는 유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선수들이 투혼을 불사른 60분 간의 경기 시간이 끝나고 응원으로 이어졌던 남북은 노래로 하나가 됩니다.

["잘 있으라. 다시 만나요."]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남북 합동 응원 열기, 14일 있을 한일전에서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