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벌주’ 등 먹거리 위협 업체 무더기 적발
입력 2018.02.13 (19:27) 수정 2018.02.13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명절에 많이 팔리는 건강기능식품 등을 허가 없이 만들거나 유통기한을 속여 판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식품원료로 쓸 수 없는 말벌로 술을 만들어 판 경우도 있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육류 판매업체 냉장고에 보관된 소고깁니다.

유통 기한이 2015년 1월로 3년이나 지났습니다.

[단속반원 : "계속 남아 있는 거겠죠? 3년 동안. (…….)"]

상점 벽면 눈에 잘 띄는 곳에 전시된 프로폴리스 제품은 허가도 받지 않고 제조한 것입니다.

[판매업자 : "프로폴리스로 허가받은 사람은 거의 없을 거 같아요. 허가를 내주지 않잖아요, 솔직히."]

한 건강 식품 매장에는 담금주들이 가득합니다.

말벌이 통째로 들어 있는 말벌주도 있습니다.

하지만 말벌은 독 자체가 위험하고 심하면 기도가 막히는 부작용이 있어 식품 재료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단속반원 : "말벌주나 이런 것들 식용원료로 사용 못 한다는 거 들으셨어요? (알죠.)"]

작은 병은 5만 원, 큰 병은 25만 원가량에 팔렸습니다.

[홍장선/경기특사경 수원수사센터장 : "신경통이나 어떤 효능이 좀 있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래서 조금씩 드시면서 약효를 볼 수 있다고 했기 때문에 그거를 판매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특별 단속을 통해 유통에 부적합한 제품 730kg을 압류하고 85개 업체를 형사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말벌주’ 등 먹거리 위협 업체 무더기 적발
    • 입력 2018-02-13 19:34:25
    • 수정2018-02-13 19:42:42
    뉴스 7
[앵커]

설 명절에 많이 팔리는 건강기능식품 등을 허가 없이 만들거나 유통기한을 속여 판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식품원료로 쓸 수 없는 말벌로 술을 만들어 판 경우도 있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육류 판매업체 냉장고에 보관된 소고깁니다.

유통 기한이 2015년 1월로 3년이나 지났습니다.

[단속반원 : "계속 남아 있는 거겠죠? 3년 동안. (…….)"]

상점 벽면 눈에 잘 띄는 곳에 전시된 프로폴리스 제품은 허가도 받지 않고 제조한 것입니다.

[판매업자 : "프로폴리스로 허가받은 사람은 거의 없을 거 같아요. 허가를 내주지 않잖아요, 솔직히."]

한 건강 식품 매장에는 담금주들이 가득합니다.

말벌이 통째로 들어 있는 말벌주도 있습니다.

하지만 말벌은 독 자체가 위험하고 심하면 기도가 막히는 부작용이 있어 식품 재료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단속반원 : "말벌주나 이런 것들 식용원료로 사용 못 한다는 거 들으셨어요? (알죠.)"]

작은 병은 5만 원, 큰 병은 25만 원가량에 팔렸습니다.

[홍장선/경기특사경 수원수사센터장 : "신경통이나 어떤 효능이 좀 있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래서 조금씩 드시면서 약효를 볼 수 있다고 했기 때문에 그거를 판매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특별 단속을 통해 유통에 부적합한 제품 730kg을 압류하고 85개 업체를 형사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