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초속 10 m’ 칼바람에 실수 속출…내일은 더 세진다
입력 2018.02.13 (21:21) 수정 2018.02.13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기는 평창입니다. 매서운 바람 때문에 연기됐던 알파인 스키 경기가 드디어 오늘(13일) 열렸지만, 여전한 강풍에 선수들의 실수가 잇따랐습니다.

야속하게도 내일(14일)은 바람이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째 연기된 알파인 스키 경기장에 칼바람이 몰아칩니다.

출발지점을 산 중턱까지 낮춰서 경기를 시작합니다.

["상단부에 바람이 엄청나게 세거든요. 200m 내려서 출발하고 있습니다."]

시속 100km 가 넘는 속도로 강풍속을 달리다 보니 선수들도 아찔한 실수를 연발합니다.

["어휴~ 큰 부상이 아녀야 하는데요"]

[패트릭 맥밀란/아일랜드 선수 : "오늘은 코스를 바꿔 큰 점프를 하지 않았는데, 원래 코스였다면 상당히 위험했을 겁니다."]

산간 지형에다 기압차가 커서 초속 10 m 안팎의 강풍이 계속 불어댑니다.

평창 올림픽 경기장 인근의 휴게솝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우산이 뒤집힐 정도로 바람이 세게 불고 있습니다.

내일(14일)은 오늘(13일)보다 바람이 더 거세져 강풍 특보까지 발령될 예정입니다.

[최운/평창기상예보센터 예보관 : "14일까지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15일 이후부터는 바람이 약해지며 경기 운영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평창의 매서운 칼바람이 올림픽 경기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 ‘초속 10 m’ 칼바람에 실수 속출…내일은 더 세진다
    • 입력 2018-02-13 21:24:08
    • 수정2018-02-13 21:40:29
    뉴스 9
[앵커]

여기는 평창입니다. 매서운 바람 때문에 연기됐던 알파인 스키 경기가 드디어 오늘(13일) 열렸지만, 여전한 강풍에 선수들의 실수가 잇따랐습니다.

야속하게도 내일(14일)은 바람이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째 연기된 알파인 스키 경기장에 칼바람이 몰아칩니다.

출발지점을 산 중턱까지 낮춰서 경기를 시작합니다.

["상단부에 바람이 엄청나게 세거든요. 200m 내려서 출발하고 있습니다."]

시속 100km 가 넘는 속도로 강풍속을 달리다 보니 선수들도 아찔한 실수를 연발합니다.

["어휴~ 큰 부상이 아녀야 하는데요"]

[패트릭 맥밀란/아일랜드 선수 : "오늘은 코스를 바꿔 큰 점프를 하지 않았는데, 원래 코스였다면 상당히 위험했을 겁니다."]

산간 지형에다 기압차가 커서 초속 10 m 안팎의 강풍이 계속 불어댑니다.

평창 올림픽 경기장 인근의 휴게솝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우산이 뒤집힐 정도로 바람이 세게 불고 있습니다.

내일(14일)은 오늘(13일)보다 바람이 더 거세져 강풍 특보까지 발령될 예정입니다.

[최운/평창기상예보센터 예보관 : "14일까지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15일 이후부터는 바람이 약해지며 경기 운영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평창의 매서운 칼바람이 올림픽 경기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