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北 응원단 첫 나들이…시민들 앞 깜짝 공연도
입력 2018.02.13 (21:24) 수정 2018.02.13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7일 방남한 뒤 연일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 온 북한 응원단이 오늘(13일)은 강릉 나들이에 나섰는데요.

김영인 기자가 그 현장에 함께 했습니다.

[리포트]

빨간색 단복에 털모자를 쓴 북한 응원단이 버스에 오릅니다.

단일팀도, 북한선수도 경기가 없는 날.

처음으로 강릉 나들이에 나섭니다.

방남 엿새 만입니다.

["(나들이 어떨 것 같아요?) 즐겁습니다."]

북한기자단도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북한 기자 : "자, 좀 웃어보라."]

10 명이 넘는 취재진이 역할을 나눠 촬영에 공을 들입니다.

[북한 기자 : "빨리 뛰어야 한다고 저쪽으로. 응원단보다 앞서야 하기 때문에."]

["(기자 선생님들도 이렇게 나들이 취재 나오면 재미있으시잖아요?) 이건 나들이 취재가 아니지. (그럼 어떤 취재예요?)"]

강릉 오죽헌을 방문한 북한 응원단이 취주악단을 짜 '깜짝 공연'을 펼칩니다.

노래와 춤을 섞어 현란한 연주 솜씨를 뽐냅니다.

뜻밖에 펼쳐진 공연, 시민들은 큰 박수를 보냅니다.

[성해용/서울 종로구 : "남북이 그렇게 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같은 점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좀 뭉클하네요."]

이에 앞서 북한 응원단은 경포 해변을 산책하며 멋진 풍경을 감상했습니다.

시민들에게 반갑게 손을 흔들며 동포의 정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남북 단일팀 한.일전을 앞두고 가진 강릉 나들이.

[강승일/6.15 북측위 사무국장 :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보상을 받아야 될 일도 많고 유일팀(단일팀) 선수들이 좋은 성과가 있을 거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내일(14일) 올림픽 1 승을 노리는 단일팀 경기에서 더욱 힘찬 응원을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北 응원단 첫 나들이…시민들 앞 깜짝 공연도
    • 입력 2018-02-13 21:28:41
    • 수정2018-02-13 21:42:41
    뉴스 9
[앵커]

지난 7일 방남한 뒤 연일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 온 북한 응원단이 오늘(13일)은 강릉 나들이에 나섰는데요.

김영인 기자가 그 현장에 함께 했습니다.

[리포트]

빨간색 단복에 털모자를 쓴 북한 응원단이 버스에 오릅니다.

단일팀도, 북한선수도 경기가 없는 날.

처음으로 강릉 나들이에 나섭니다.

방남 엿새 만입니다.

["(나들이 어떨 것 같아요?) 즐겁습니다."]

북한기자단도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북한 기자 : "자, 좀 웃어보라."]

10 명이 넘는 취재진이 역할을 나눠 촬영에 공을 들입니다.

[북한 기자 : "빨리 뛰어야 한다고 저쪽으로. 응원단보다 앞서야 하기 때문에."]

["(기자 선생님들도 이렇게 나들이 취재 나오면 재미있으시잖아요?) 이건 나들이 취재가 아니지. (그럼 어떤 취재예요?)"]

강릉 오죽헌을 방문한 북한 응원단이 취주악단을 짜 '깜짝 공연'을 펼칩니다.

노래와 춤을 섞어 현란한 연주 솜씨를 뽐냅니다.

뜻밖에 펼쳐진 공연, 시민들은 큰 박수를 보냅니다.

[성해용/서울 종로구 : "남북이 그렇게 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같은 점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좀 뭉클하네요."]

이에 앞서 북한 응원단은 경포 해변을 산책하며 멋진 풍경을 감상했습니다.

시민들에게 반갑게 손을 흔들며 동포의 정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남북 단일팀 한.일전을 앞두고 가진 강릉 나들이.

[강승일/6.15 북측위 사무국장 :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보상을 받아야 될 일도 많고 유일팀(단일팀) 선수들이 좋은 성과가 있을 거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내일(14일) 올림픽 1 승을 노리는 단일팀 경기에서 더욱 힘찬 응원을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