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엄마, 잘했어요”…이채원의 마지막 올림픽
입력 2018.02.22 (06:21) 수정 2018.02.22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스키 크로스컨트리의 살아있는 전설 이채원 선수가 평창올림픽 마지막 경기에 출전해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통산 5번째이자 마지막 올림픽인데요, 가족이 함께 해 더 뜻깊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키 지도자인 남편과 7살 딸 은서에게는 아주 특별한 날입니다.

아내이자 엄마인 이채원이 평창 올림픽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기 때문입니다.

[장행주/이채원 선수 남편 : "엄마 오늘 시합하거든? 엄마 보러 가자. 아빠랑."]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채원이 질주를 시작합니다.

무거운 스키를 신고 마라톤 하듯 힘차게 달리고, 높은 경사의 언덕을 힘겹게 올라갔다 내려오길 반복합니다.

세계 수준과 격차가 커 한참 뒤에 처지긴 했지만 끝까지 혼신의 힘을 다했습니다.

[이채원/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 "제 고향에서 평창올림픽이 열린 게 너무 영광스럽고 유종의 미를 여기서 거둬서 영광스럽습니다."]

가족들은 20년 동안 쉼없이 달려온 이채원을 따뜻하게 맞아줬습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 올림픽 도전을 계속 이어나간 이채원은 앞으로 1~2년 더 뛴 뒤 현역에서 은퇴할 계획입니다.

[이채원/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 "제가 큰 무대에서 경기하는 것도 딸이 처음 봤거든요. 계속 출전해 봣지만, 우리나라 올림픽이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전설 이채원의 다섯 번째 올림픽 도전은 가족과 함께, 자신의 고향인 평창에서 아름답게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엄마, 잘했어요”…이채원의 마지막 올림픽
    • 입력 2018-02-22 06:24:06
    • 수정2018-02-22 06:29:02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 스키 크로스컨트리의 살아있는 전설 이채원 선수가 평창올림픽 마지막 경기에 출전해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통산 5번째이자 마지막 올림픽인데요, 가족이 함께 해 더 뜻깊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키 지도자인 남편과 7살 딸 은서에게는 아주 특별한 날입니다.

아내이자 엄마인 이채원이 평창 올림픽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기 때문입니다.

[장행주/이채원 선수 남편 : "엄마 오늘 시합하거든? 엄마 보러 가자. 아빠랑."]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채원이 질주를 시작합니다.

무거운 스키를 신고 마라톤 하듯 힘차게 달리고, 높은 경사의 언덕을 힘겹게 올라갔다 내려오길 반복합니다.

세계 수준과 격차가 커 한참 뒤에 처지긴 했지만 끝까지 혼신의 힘을 다했습니다.

[이채원/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 "제 고향에서 평창올림픽이 열린 게 너무 영광스럽고 유종의 미를 여기서 거둬서 영광스럽습니다."]

가족들은 20년 동안 쉼없이 달려온 이채원을 따뜻하게 맞아줬습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 올림픽 도전을 계속 이어나간 이채원은 앞으로 1~2년 더 뛴 뒤 현역에서 은퇴할 계획입니다.

[이채원/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 "제가 큰 무대에서 경기하는 것도 딸이 처음 봤거든요. 계속 출전해 봣지만, 우리나라 올림픽이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전설 이채원의 다섯 번째 올림픽 도전은 가족과 함께, 자신의 고향인 평창에서 아름답게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