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방카, 김정숙 여사와 스노보드 관람…“폐회식서 北 접촉 계획 없어”
입력 2018.02.24 (17:02) 수정 2018.02.24 (19:0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한 이틀째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스노보드 경기를 함께 관람했습니다.

방한 일정에 동행한 백악관 대변인은 별도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기간 북측 인사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이 오늘 평창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선 내일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 북한 측 인사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는 "우리는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음 단계가 어떻게 될지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겠지만 강할 것이라며, 동맹국에도 그런 노력을 함께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기자회견에는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도 같이 나왔습니다.

미국 정부 대표단을 이끌고 온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남자 스노보드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했습니다.

앞서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의 청와대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대화와 남북대화가 별도로 갈수 없다면서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방카 보좌관은 한미 양국의 최대 압박을 위한 공동 노력이 효과를 거뒀다면서 한국의 대북제재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박원기입니다.
  • 이방카, 김정숙 여사와 스노보드 관람…“폐회식서 北 접촉 계획 없어”
    • 입력 2018-02-24 17:04:22
    • 수정2018-02-24 19:03:08
    뉴스 5
[앵커]

방한 이틀째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스노보드 경기를 함께 관람했습니다.

방한 일정에 동행한 백악관 대변인은 별도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기간 북측 인사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이 오늘 평창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선 내일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등 북한 측 인사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는 "우리는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음 단계가 어떻게 될지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겠지만 강할 것이라며, 동맹국에도 그런 노력을 함께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기자회견에는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 의원도 같이 나왔습니다.

미국 정부 대표단을 이끌고 온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남자 스노보드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했습니다.

앞서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의 청와대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대화와 남북대화가 별도로 갈수 없다면서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방카 보좌관은 한미 양국의 최대 압박을 위한 공동 노력이 효과를 거뒀다면서 한국의 대북제재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