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 입장권 지원에 선심행정 ‘펑펑’
입력 2018.03.01 (06:49) 수정 2018.03.01 (08: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평창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데에는 지방자치단체들이 입장권을 사 사실상 빈자리를 메워준 것도 한몫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입장권은 누구에게 돌아갔을까요?

공무원들이나 관변단체 위주로 뿌려진 곳이 있어 선심성 행정 논란이 입니다.

엄기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원주시의 한 동 주민 36명은 입장권은 물론 식비까지 모두 지원받고 봅슬레이 경기를 단체 관람했습니다.

모두가 통장협의회나 새마을지도자회 등 단체 소속 회원이었습니다.

[주민자치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입장에서는 (단체 회원들이) 접촉하기 쉽고 용이하고...그런걸 고려를 했죠."]

강원도 영월군은 공무원과 가족 3백 명에게 입장권을 나눠줬습니다.

[영월군 관계자/음성변조 : "구정에 (경기 보는 걸 주민들이)다 회피하더라고요. (입장권 물량을) 소화를 못하니까. 공무원도 주민이잖아요."]

흥행 부진을 염려한 정부는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에 올림픽 입장권을 사달라고 요청하면서,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먼저 주라고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강원도와 18개 시군 가운데 취약계층 위주로 지원한 곳은 7곳뿐.

나머지 대부분은 취약계층을 모으기 어렵다며 외면한 겁니다.

[나철성/평화경제연구소장 : "관변단체 등 자치조직 중심으로 해서 (입장권이) 대규모 지원·동원됨으로써, 이번 선거에서 지자체장들의 공식적인 지지 공간이 (됐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구입한 올림픽 입장권은 전체의 4분의 1, 25만 장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정부는 누구에게 얼마나 지원했는지는 정확히 집계조차 못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올림픽 입장권 지원에 선심행정 ‘펑펑’
    • 입력 2018-03-01 07:06:09
    • 수정2018-03-01 08:04:58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번 평창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데에는 지방자치단체들이 입장권을 사 사실상 빈자리를 메워준 것도 한몫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입장권은 누구에게 돌아갔을까요?

공무원들이나 관변단체 위주로 뿌려진 곳이 있어 선심성 행정 논란이 입니다.

엄기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원도 원주시의 한 동 주민 36명은 입장권은 물론 식비까지 모두 지원받고 봅슬레이 경기를 단체 관람했습니다.

모두가 통장협의회나 새마을지도자회 등 단체 소속 회원이었습니다.

[주민자치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입장에서는 (단체 회원들이) 접촉하기 쉽고 용이하고...그런걸 고려를 했죠."]

강원도 영월군은 공무원과 가족 3백 명에게 입장권을 나눠줬습니다.

[영월군 관계자/음성변조 : "구정에 (경기 보는 걸 주민들이)다 회피하더라고요. (입장권 물량을) 소화를 못하니까. 공무원도 주민이잖아요."]

흥행 부진을 염려한 정부는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에 올림픽 입장권을 사달라고 요청하면서,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먼저 주라고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강원도와 18개 시군 가운데 취약계층 위주로 지원한 곳은 7곳뿐.

나머지 대부분은 취약계층을 모으기 어렵다며 외면한 겁니다.

[나철성/평화경제연구소장 : "관변단체 등 자치조직 중심으로 해서 (입장권이) 대규모 지원·동원됨으로써, 이번 선거에서 지자체장들의 공식적인 지지 공간이 (됐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구입한 올림픽 입장권은 전체의 4분의 1, 25만 장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정부는 누구에게 얼마나 지원했는지는 정확히 집계조차 못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