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퍼 美 대리대사 “北 시간벌기용 대화 원치 않아”
입력 2018.03.01 (07:16) 수정 2018.03.01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리대사가 비핵화 목표가 없는 북한 시간벌기용 대화는 원치 않는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미연합훈련의 추가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리대사는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북한에게 시간을 벌어주는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크 내퍼/주한 미 대리대사 : "우리는 비핵화 목표가 없이 북한으로 하여금 미사일과 핵 개발을 할 수 있는 시간 벌기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입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는 진지한 입장을 내놓는다면 대화에 참여할 의지가 있지만, 그런 태도가 보이지 않는다면 대화로 가는 길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이어 북한은 미국에게 연락을 취할 방법을 잘 알고 있고,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남북대화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표명한 것처럼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이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또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추가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연합훈련 연기는 올림픽 정신에 대한 존중과 올림픽의 성공을 위한 것이었기 때문에 다시 연기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은퇴하더라도, 한국 정부와의 협력과 조율은 흔들림 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내퍼 美 대리대사 “北 시간벌기용 대화 원치 않아”
    • 입력 2018-03-01 07:18:39
    • 수정2018-03-01 07:50:45
    뉴스광장
[앵커]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리대사가 비핵화 목표가 없는 북한 시간벌기용 대화는 원치 않는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미연합훈련의 추가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리대사는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북한에게 시간을 벌어주는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크 내퍼/주한 미 대리대사 : "우리는 비핵화 목표가 없이 북한으로 하여금 미사일과 핵 개발을 할 수 있는 시간 벌기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입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는 진지한 입장을 내놓는다면 대화에 참여할 의지가 있지만, 그런 태도가 보이지 않는다면 대화로 가는 길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이어 북한은 미국에게 연락을 취할 방법을 잘 알고 있고,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남북대화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표명한 것처럼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이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또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추가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연합훈련 연기는 올림픽 정신에 대한 존중과 올림픽의 성공을 위한 것이었기 때문에 다시 연기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내퍼 대리대사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은퇴하더라도, 한국 정부와의 협력과 조율은 흔들림 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