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은행 지난해 순이익 ‘11조 원’…“이자 수익 ↑”
입력 2018.03.01 (19:09) 수정 2018.03.02 (08:3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은행들이 지난해 11조 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실 채권이 준데다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가 더 많이 올라 이자 이익도 많이 늘었습니다.

옥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 집계 결과 지난해 국내 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은 11조 2천억 원입니다.

6년 만에 가장 큰 이익 규모로, 한 해 전보다도 9조 원 가까이 늘었습니다.

일반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8조 4천억 원으로 2조 원 넘게 늘었고, 적자였던 특수 은행도 3조 원 가까운 이익을 냈습니다.

금감원은 조선·해운업에 대한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특수은행을 중심으로 대손비용, 즉 회수 불가능한 채권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리 상승으로 이자 이익이 는 것도 은행 순이익 증가의 큰 원인입니다.

지난해 국내 은행의 이자이익은 37조 3천억 원으로 한 해 전보다 3조 원 가까이 많아졌습니다.

금리 상승기에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더 커졌기 때문입니다.

예대금리 차이는 2016년 1.95%에서 지난해에는 2.03%로 확대됐습니다.

은행 직원 1인당 당기순이익도 1억 원을 넘어 4배 넘게 늘었습니다.

금감원은 당기순이익이 늘어난 데다, 명예퇴직 등으로 은행 전체 임직원 수가 4천 명 정도 줄어 생산성 지표가 좋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은 또, 올해 시장금리가 오르면 은행의 수익선 개선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일부 대출자를 중심으로 부실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국내 은행 지난해 순이익 ‘11조 원’…“이자 수익 ↑”
    • 입력 2018-03-01 19:16:28
    • 수정2018-03-02 08:37:31
    뉴스 7
[앵커]

국내 은행들이 지난해 11조 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실 채권이 준데다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가 더 많이 올라 이자 이익도 많이 늘었습니다.

옥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 집계 결과 지난해 국내 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은 11조 2천억 원입니다.

6년 만에 가장 큰 이익 규모로, 한 해 전보다도 9조 원 가까이 늘었습니다.

일반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8조 4천억 원으로 2조 원 넘게 늘었고, 적자였던 특수 은행도 3조 원 가까운 이익을 냈습니다.

금감원은 조선·해운업에 대한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특수은행을 중심으로 대손비용, 즉 회수 불가능한 채권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리 상승으로 이자 이익이 는 것도 은행 순이익 증가의 큰 원인입니다.

지난해 국내 은행의 이자이익은 37조 3천억 원으로 한 해 전보다 3조 원 가까이 많아졌습니다.

금리 상승기에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더 커졌기 때문입니다.

예대금리 차이는 2016년 1.95%에서 지난해에는 2.03%로 확대됐습니다.

은행 직원 1인당 당기순이익도 1억 원을 넘어 4배 넘게 늘었습니다.

금감원은 당기순이익이 늘어난 데다, 명예퇴직 등으로 은행 전체 임직원 수가 4천 명 정도 줄어 생산성 지표가 좋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은 또, 올해 시장금리가 오르면 은행의 수익선 개선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일부 대출자를 중심으로 부실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