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손으로 떠받쳐…부상자 구조 도왔다
입력 2018.04.06 (00:00) 수정 2018.04.06 (00:0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에서 시내버스가 담벼락을 들이받아 승객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직후 중상자가 기울어진 버스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는데, 일부 승객과 시민들이 버스를 맨손으로 떠받치며 구조를 도왔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로를 바꾸던 승용차가 버스 옆면을 칩니다.

흔들리던 버스는 담벼락을 들이받고 옆으로 기울어집니다.

담장을 들이받은 충격으로 사망자가 나오는 등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승객 2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전체 사상자는 39명이나 됩니다.

불행한 사고였지만 더 큰 피해를 막은 것은 시민들이었습니다.

사고 직후 버스가 옆으로 크게 기울어져 중상자들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

사고현장을 지나던 시민들이 나서 버스가 넘어지지 않게 손으로 떠받쳤습니다.

부상자가 구조될 수 있도록 시간을 벌어 준겁니다.

[최초 출동 구조대원 : "차량 한쪽 면을 받치고 있어서 2차 사고 발생 (예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사고로 다친 버스 승객들도 자기 몸을 돌보기보다는 더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힘을 보탰습니다.

[구수산/버스 승객 : "다친 분들도 너무 많으셨고 버스에서 다 도망 나오신 분들인데 버스 더이상 기울지 않게 하려고 버스 잡고 있고."]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가 버스를 보지 못하고 차로를 바꾸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긴급체포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맨손으로 떠받쳐…부상자 구조 도왔다
    • 입력 2018-04-06 00:03:35
    • 수정2018-04-06 00:08:25
    뉴스라인
[앵커]

울산에서 시내버스가 담벼락을 들이받아 승객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직후 중상자가 기울어진 버스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는데, 일부 승객과 시민들이 버스를 맨손으로 떠받치며 구조를 도왔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로를 바꾸던 승용차가 버스 옆면을 칩니다.

흔들리던 버스는 담벼락을 들이받고 옆으로 기울어집니다.

담장을 들이받은 충격으로 사망자가 나오는 등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승객 2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전체 사상자는 39명이나 됩니다.

불행한 사고였지만 더 큰 피해를 막은 것은 시민들이었습니다.

사고 직후 버스가 옆으로 크게 기울어져 중상자들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

사고현장을 지나던 시민들이 나서 버스가 넘어지지 않게 손으로 떠받쳤습니다.

부상자가 구조될 수 있도록 시간을 벌어 준겁니다.

[최초 출동 구조대원 : "차량 한쪽 면을 받치고 있어서 2차 사고 발생 (예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사고로 다친 버스 승객들도 자기 몸을 돌보기보다는 더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힘을 보탰습니다.

[구수산/버스 승객 : "다친 분들도 너무 많으셨고 버스에서 다 도망 나오신 분들인데 버스 더이상 기울지 않게 하려고 버스 잡고 있고."]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가 버스를 보지 못하고 차로를 바꾸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긴급체포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