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박주선 “한국당은 국정농단 공범…친박 내세워 ‘표 달라’ 작태”
입력 2018.04.06 (10:43) 수정 2018.04.06 (10:56) 정치
바른미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열리는 6일(오늘)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직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는다면 이것은 국가의 수치"라며 "한국당은 국정농단과 권력남용을 방조, 비호한 공범으로 이번 선고는 한국당에 대한 선고"라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한국당이 배출한 전직 대통령 두 사람(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재 동시에 감옥에 있지만, 한국당은 속죄는커녕 반성과 회개 없이 뻔뻔하고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이인제 전 의원을 각각 서울시장 후보와 충남지사 후보로 공천키로 한 점을 거론하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친박(친박근혜)으로 일컬어진 많은 후보를 내세워 표를 달라는 작태"라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역시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있는데 참으로 참담한 심경"이라며 "한국 정치가 살아나려면 보수가 꼭 재건돼야 하고, 보수 재건의 길은 정치 자세부터 정책 내용까지 근본적으로 바꾸는 개혁보수의 길뿐이다. 바른미래당이 개혁보수의 유일한 대안"이라며 한국당을 겨냥했다.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을 국정농단 공범으로 규정하고, 스스로 보수의 대안임을 강조한 것은 지방선거전에서 중도·보수층을 집중 공략해 나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은 이어 3조 9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 현 정부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유 공동대표는 "정부가 추경을 편성했는데 국민 세금으로 돈을 풀어 청년 일자리를 해결한다는 소득주도 성장은 환상이고 허구"라며 "추경 반대를 분명한 당론으로 정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주선 “한국당은 국정농단 공범…친박 내세워 ‘표 달라’ 작태”
    • 입력 2018-04-06 10:43:08
    • 수정2018-04-06 10:56:48
    정치
바른미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열리는 6일(오늘)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직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는다면 이것은 국가의 수치"라며 "한국당은 국정농단과 권력남용을 방조, 비호한 공범으로 이번 선고는 한국당에 대한 선고"라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한국당이 배출한 전직 대통령 두 사람(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재 동시에 감옥에 있지만, 한국당은 속죄는커녕 반성과 회개 없이 뻔뻔하고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이인제 전 의원을 각각 서울시장 후보와 충남지사 후보로 공천키로 한 점을 거론하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친박(친박근혜)으로 일컬어진 많은 후보를 내세워 표를 달라는 작태"라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역시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있는데 참으로 참담한 심경"이라며 "한국 정치가 살아나려면 보수가 꼭 재건돼야 하고, 보수 재건의 길은 정치 자세부터 정책 내용까지 근본적으로 바꾸는 개혁보수의 길뿐이다. 바른미래당이 개혁보수의 유일한 대안"이라며 한국당을 겨냥했다.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을 국정농단 공범으로 규정하고, 스스로 보수의 대안임을 강조한 것은 지방선거전에서 중도·보수층을 집중 공략해 나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은 이어 3조 9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 현 정부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유 공동대표는 "정부가 추경을 편성했는데 국민 세금으로 돈을 풀어 청년 일자리를 해결한다는 소득주도 성장은 환상이고 허구"라며 "추경 반대를 분명한 당론으로 정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