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靑 “가슴 아픈 일…기억하지 않는 역사 되풀이”
입력 2018.04.06 (16:25) 수정 2018.04.06 (16:45) 정치
청와대는 6일(오늘) 국정 농단 사건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1심에서 징역 24년 형의 중형이 선고된 데 대해 "나라 전체로 봐도 한 인생으로 봐도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느낌은 다들 달랐을 것이지만, 오늘 모두의 가슴에는 메마르고 스산한 바람이 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며 "오늘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이날 1심에서 박 전 대통령의 공소사실 18가지 가운데 16가지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 원을 선고했다.
  • 靑 “가슴 아픈 일…기억하지 않는 역사 되풀이”
    • 입력 2018-04-06 16:25:57
    • 수정2018-04-06 16:45:30
    정치
청와대는 6일(오늘) 국정 농단 사건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1심에서 징역 24년 형의 중형이 선고된 데 대해 "나라 전체로 봐도 한 인생으로 봐도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느낌은 다들 달랐을 것이지만, 오늘 모두의 가슴에는 메마르고 스산한 바람이 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되풀이된다"며 "오늘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이날 1심에서 박 전 대통령의 공소사실 18가지 가운데 16가지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 원을 선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