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평화당 “사법부 판결 존중…박 전 대통령 속죄만이 국민 위로”
입력 2018.04.06 (17:06) 수정 2018.04.06 (17:15) 정치
민주평화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의 징역 24년 선고에 대해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속죄하고 참회하는 것만이 분노한 국민을 위로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최경환 대변인은 6일(오늘)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탄핵을 당하고 유죄 판결을 받은 대통령을 보면서 국민은 불행하고 참담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수사와 재판에서 대통령으로서 무한 책임을 잊고 최순실에게 책임을 전가한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탄핵을 당하고 유죄 판결을 받은 대통령을 보면서 국민은 불행하고 참담하다"고 논평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잘못 보필한 청와대 참모와 관련자, 그리고 당시 집권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석고대죄해야 한다"면서 "정치재판, 정치보복 주장은 사법질서에 정면 도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결과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에 기인한 점이 크다"고 분석하고, "대통령 권한 분산 개헌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헌정사의 교훈을 외면하는 것인 만큼 여야 정치권은 대통령 권한분산 개헌안 합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평화당 “사법부 판결 존중…박 전 대통령 속죄만이 국민 위로”
    • 입력 2018-04-06 17:06:49
    • 수정2018-04-06 17:15:32
    정치
민주평화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의 징역 24년 선고에 대해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속죄하고 참회하는 것만이 분노한 국민을 위로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최경환 대변인은 6일(오늘)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탄핵을 당하고 유죄 판결을 받은 대통령을 보면서 국민은 불행하고 참담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수사와 재판에서 대통령으로서 무한 책임을 잊고 최순실에게 책임을 전가한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탄핵을 당하고 유죄 판결을 받은 대통령을 보면서 국민은 불행하고 참담하다"고 논평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잘못 보필한 청와대 참모와 관련자, 그리고 당시 집권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석고대죄해야 한다"면서 "정치재판, 정치보복 주장은 사법질서에 정면 도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결과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에 기인한 점이 크다"고 분석하고, "대통령 권한 분산 개헌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헌정사의 교훈을 외면하는 것인 만큼 여야 정치권은 대통령 권한분산 개헌안 합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