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국정농단’ 탄핵부터 1심 선고까지 393일의 기록
입력 2018.04.07 (06:33) 수정 2018.04.07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는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지 1년 반 만에 이뤄졌습니다.

대국민담화부터 헌법재판소에 이어 검찰과 법원으로 계속된 1년 반의 여정을 임재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소는 눈물로 시작됐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2차 대국민 담화/2016년11월4일 :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괴롭기만 합니다."]

민심은 더욱 분노했습니다.

촛불은 거리와 광장을 가득 채웠습니다.

["박근혜 탄핵소추안은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대통령의 권한이 정지됐지만 촛불은 수 천, 수백 만으로 커졌습니다.

["박근혜는 물러가라!"]

거대해진 촛불은 청와대를 에워쌌습니다.

그리고 2017년 3월 10일.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탄핵이 결정됩니다.

하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검찰 수사는 신호탄이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구속까지는 열흘이 걸렸습니다.

분노와 오열이 교차했고, 광장에선 반목과 갈등이 일기도 했습니다.

수인번호 503과 628.

30년 지기이자 국정농단의 공범인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는 이렇게 법정에서 다시 만납니다.

탄핵부터 선고까지 393일.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대통령에서 최초의 탄핵 대통령.

불행한 헌정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국정농단’ 탄핵부터 1심 선고까지 393일의 기록
    • 입력 2018-04-07 06:36:15
    • 수정2018-04-07 07:04:29
    뉴스광장 1부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는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지 1년 반 만에 이뤄졌습니다.

대국민담화부터 헌법재판소에 이어 검찰과 법원으로 계속된 1년 반의 여정을 임재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소는 눈물로 시작됐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2차 대국민 담화/2016년11월4일 :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괴롭기만 합니다."]

민심은 더욱 분노했습니다.

촛불은 거리와 광장을 가득 채웠습니다.

["박근혜 탄핵소추안은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대통령의 권한이 정지됐지만 촛불은 수 천, 수백 만으로 커졌습니다.

["박근혜는 물러가라!"]

거대해진 촛불은 청와대를 에워쌌습니다.

그리고 2017년 3월 10일.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탄핵이 결정됩니다.

하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검찰 수사는 신호탄이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구속까지는 열흘이 걸렸습니다.

분노와 오열이 교차했고, 광장에선 반목과 갈등이 일기도 했습니다.

수인번호 503과 628.

30년 지기이자 국정농단의 공범인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는 이렇게 법정에서 다시 만납니다.

탄핵부터 선고까지 393일.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대통령에서 최초의 탄핵 대통령.

불행한 헌정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