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탄핵·재판 생중계 등 ‘헌정 사상 최초’ 불명예만 4개
입력 2018.04.07 (06:37) 수정 2018.04.07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탄핵부터 1심 선고까지 거치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는 '헌정사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 다녔습니다.

불명예의 역사를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前 대통령/2016년10월 25일 :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대국민사과로 막기에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졌습니다.

국회는 탄핵 소추안을 가결하고 헌법재판소는 파면을 결정합니다.

[이정미/당시 헌법재판관 :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헌정사상 첫 현직 대통령 파면으로 기록됩니다.

대국민 약속까지 파기해가며 피했던 소환 조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된 첫 전직 대통령으로 기록되는 순간입니다.

검찰 소환 열흘 만에 구속영장이 청구됩니다.

지난 1997년 도입된 영장심사제도를 적용받은 최초의 전직 대통령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영장심사에 출석하면서 다시 한번 타이틀을 달게 됩니다.

전두환과 노태우 전 대통령도 구속됐지만 제도 도입 2년 전이어서 영장심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헌정사상 최초라는 타이틀이 추가됐습니다.

1심 선고 생중계 1호 피고인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결국 법정에 나오지 않았지만 선고 장면이 생중계된 건 헌정 사상 처음이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탄핵·재판 생중계 등 ‘헌정 사상 최초’ 불명예만 4개
    • 입력 2018-04-07 06:49:18
    • 수정2018-04-07 07:05:25
    뉴스광장 1부
[앵커]

탄핵부터 1심 선고까지 거치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는 '헌정사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 다녔습니다.

불명예의 역사를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前 대통령/2016년10월 25일 :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대국민사과로 막기에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졌습니다.

국회는 탄핵 소추안을 가결하고 헌법재판소는 파면을 결정합니다.

[이정미/당시 헌법재판관 :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헌정사상 첫 현직 대통령 파면으로 기록됩니다.

대국민 약속까지 파기해가며 피했던 소환 조사.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된 첫 전직 대통령으로 기록되는 순간입니다.

검찰 소환 열흘 만에 구속영장이 청구됩니다.

지난 1997년 도입된 영장심사제도를 적용받은 최초의 전직 대통령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영장심사에 출석하면서 다시 한번 타이틀을 달게 됩니다.

전두환과 노태우 전 대통령도 구속됐지만 제도 도입 2년 전이어서 영장심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헌정사상 최초라는 타이틀이 추가됐습니다.

1심 선고 생중계 1호 피고인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결국 법정에 나오지 않았지만 선고 장면이 생중계된 건 헌정 사상 처음이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