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농장 위 마틴 루터 킹의 초대형 초상화
입력 2018.04.07 (06:52) 수정 2018.04.07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활한 교외 경작지에 어마어마한 크기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초상화 작품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이탈리아의 예술가 '다리오 감바 린'이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서거 50주년을 맞아서 베로나 시 외곽의 농장 밭을 캔버스 삼아 그의 얼굴을 그려냈는데요.

아울러 공중에서도 초상화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알아볼 수 있도록 정교한 측량 작업을 거쳐 직접 트랙터로 잔디와 들판을 갈아 작품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가 남긴 명언까지 포함해 세로 길이만 280m에 이르는 초대형 들판 초상화!

여기 들어간 예술가의 열정과 정성까지 눈에 보이는 듯합니다.
  • [세상의 창] 농장 위 마틴 루터 킹의 초대형 초상화
    • 입력 2018-04-07 07:11:05
    • 수정2018-04-07 07:15:40
    뉴스광장 1부
광활한 교외 경작지에 어마어마한 크기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초상화 작품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이탈리아의 예술가 '다리오 감바 린'이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서거 50주년을 맞아서 베로나 시 외곽의 농장 밭을 캔버스 삼아 그의 얼굴을 그려냈는데요.

아울러 공중에서도 초상화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알아볼 수 있도록 정교한 측량 작업을 거쳐 직접 트랙터로 잔디와 들판을 갈아 작품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가 남긴 명언까지 포함해 세로 길이만 280m에 이르는 초대형 들판 초상화!

여기 들어간 예술가의 열정과 정성까지 눈에 보이는 듯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