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밸브 고착으로 방향타 문제”…‘선체 이상’도 제기
입력 2018.04.14 (06:39) 수정 2018.04.14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선조위 회의에선 선체 자체에 이상이 생겨 세월호가 침몰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선조위는 검증 실험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곳곳에 녹이 슨 철제 장비에 구멍을 내자 검은 기름이 쏟아져 내립니다.

세월호 선체에서 떼낸 솔레노이드 밸브라는 장치를 분해해 조사하는 장면입니다.

조타실의 조타기를 돌리면 이 신호를 받아 선미의 방향타가 움직이는데, 실제 방향타를 작동시키는 핵심 부품입니다.

선체조사위가 이 밸브를 분해해 조사해보니, 내부의 이물질 때문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항해 중에 이렇게 되면 조타기의 방향 전환 신호를 방향타가 인식하지 못해, 한쪽 방향으로만 끝까지 꺾일 수 밖에 없습니다.

런 현상 때문에 복원력이 약했던 세월호가 중심을 못 잡았고, 결국 침몰로 이어졌다는 추정이 선조위 내부에서 나온 겁니다.

[박고용/세월호 선체조위원회 조사 1과 팀장 : "사고 직전에 이미 고착이 됐기 때문에 그 상태를 유지했다고 저희들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고착됐다면 우현 움직있을 수 있는 각도가 최대 37도까지 나올 수 있고."]

특히 조타기 고장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선체 인양과 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한 법원의 판단도 입증됐다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선조위가 이 부분도 공식 논의를 시작했지만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실제 세월호의 방향타 위치 때문입니다.

[권영빈/선조위 상임위원 : "(우현으로) 35도 갔다가 반대 펌프 켰다고 좌현 8도까지 온다는 걸 설명할 수 없잖아요."]

선조위는 선체의 기계 결함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따져보기 위해 솔레노이드 밸브에 대한 추가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밸브 고착으로 방향타 문제”…‘선체 이상’도 제기
    • 입력 2018-04-14 06:41:17
    • 수정2018-04-14 07:09:46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 선조위 회의에선 선체 자체에 이상이 생겨 세월호가 침몰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선조위는 검증 실험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곳곳에 녹이 슨 철제 장비에 구멍을 내자 검은 기름이 쏟아져 내립니다.

세월호 선체에서 떼낸 솔레노이드 밸브라는 장치를 분해해 조사하는 장면입니다.

조타실의 조타기를 돌리면 이 신호를 받아 선미의 방향타가 움직이는데, 실제 방향타를 작동시키는 핵심 부품입니다.

선체조사위가 이 밸브를 분해해 조사해보니, 내부의 이물질 때문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항해 중에 이렇게 되면 조타기의 방향 전환 신호를 방향타가 인식하지 못해, 한쪽 방향으로만 끝까지 꺾일 수 밖에 없습니다.

런 현상 때문에 복원력이 약했던 세월호가 중심을 못 잡았고, 결국 침몰로 이어졌다는 추정이 선조위 내부에서 나온 겁니다.

[박고용/세월호 선체조위원회 조사 1과 팀장 : "사고 직전에 이미 고착이 됐기 때문에 그 상태를 유지했다고 저희들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고착됐다면 우현 움직있을 수 있는 각도가 최대 37도까지 나올 수 있고."]

특히 조타기 고장 등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선체 인양과 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한 법원의 판단도 입증됐다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선조위가 이 부분도 공식 논의를 시작했지만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실제 세월호의 방향타 위치 때문입니다.

[권영빈/선조위 상임위원 : "(우현으로) 35도 갔다가 반대 펌프 켰다고 좌현 8도까지 온다는 걸 설명할 수 없잖아요."]

선조위는 선체의 기계 결함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따져보기 위해 솔레노이드 밸브에 대한 추가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