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16 세월호 참사 4년…‘국가배상책임’ 인정
세월호 기관실 첫 공개…바로 세우면 미수습자 발견 가능성도
입력 2018.04.14 (21:14) 수정 2018.04.14 (21: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동안 안전 사고 위험 때문에 공개되지 않았던 세월호 기관실이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세월호 참사 원인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곳 중 하나여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포신항에 있는 세월호 기관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배관과 구조물이 어지럽게 얽혀 있고 심하게 녹이 슬었습니다.

머리 위쪽의 녹슨 기계장치들도 곧 떨어질 듯 아슬아슬합니다.

이같은 위험 때문에 그동안 진입하지 못하다 안전 조치를 한 뒤 처음으로 기관실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기관실은 엔진이 작동하는 곳으로 방향타를 움직이는 타기실과 함께 참사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중요한 공간입니다.

[정성욱/4.16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 : "세월호에서 가장 중요하게 침몰 원인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수 있는 곳이 기관실과 타기실이죠."]

세월호 외부에 지지대 32개를 세우는 등 선체를 세우기 위한 작업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세월호를 바로 세우면 현재 부두 바닥에 닿아 있어 아직 진입하지 못한 단원고 남학생 객실 등을 수색할 수 있어서 미수습자를 발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성욱/4.16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 : "좌현 중에서 선수에서 중앙까지는 수색을 거의 못 했거든요. 선미만 했잖아요. 아직도 나올 가망성은 좀 있겠죠."]

선체조사위원회는 선박 내부 낙하물에 대한 추가 안전 조치가 이뤄지면 다음달 세월호를 바로 세울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철웅입니다.
  • 세월호 기관실 첫 공개…바로 세우면 미수습자 발견 가능성도
    • 입력 2018-04-14 21:17:00
    • 수정2018-04-14 21:22:42
    뉴스 9
[앵커]

그동안 안전 사고 위험 때문에 공개되지 않았던 세월호 기관실이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세월호 참사 원인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곳 중 하나여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포신항에 있는 세월호 기관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배관과 구조물이 어지럽게 얽혀 있고 심하게 녹이 슬었습니다.

머리 위쪽의 녹슨 기계장치들도 곧 떨어질 듯 아슬아슬합니다.

이같은 위험 때문에 그동안 진입하지 못하다 안전 조치를 한 뒤 처음으로 기관실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기관실은 엔진이 작동하는 곳으로 방향타를 움직이는 타기실과 함께 참사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중요한 공간입니다.

[정성욱/4.16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 : "세월호에서 가장 중요하게 침몰 원인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수 있는 곳이 기관실과 타기실이죠."]

세월호 외부에 지지대 32개를 세우는 등 선체를 세우기 위한 작업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세월호를 바로 세우면 현재 부두 바닥에 닿아 있어 아직 진입하지 못한 단원고 남학생 객실 등을 수색할 수 있어서 미수습자를 발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성욱/4.16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 : "좌현 중에서 선수에서 중앙까지는 수색을 거의 못 했거든요. 선미만 했잖아요. 아직도 나올 가망성은 좀 있겠죠."]

선체조사위원회는 선박 내부 낙하물에 대한 추가 안전 조치가 이뤄지면 다음달 세월호를 바로 세울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철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