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6 약속, 잊지 않겠습니다”…“제대로 된 진상규명” 촉구
입력 2018.04.14 (21:16) 수정 2018.04.14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4일) 서울 도심에선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졌습니다.

단지 추모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광화문 광장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홍진아 기자, 조금 전까지 문화제 행사가 진행됐는데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세월호 추모 문화제는 아직 진행중입니다.

지금은 관객들과 함께 하는 대합창이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밤이 되면서 많이 쌀쌀해졌는데도 촛불을 든 시민들이 이곳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세월호 4주기 문화제 본행사는 저녁 7시부터 열렸습니다.

가수 전인권, 이상은, 임정득 씨의 노래가 이어지자 시민들도 함께 따라부르며 문화제는 절정에 이르렀는데요,

단원고 희생 학생들의 아버지, 어머니들로 구성된 4.16가족합창단이 무대에 올랐을 땐 숙연한 가운데, 눈물을 훔치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가수들의 공연 중간엔 치유되지 않은 4.16의 아픔을 다룬 다양한 영상 작품들이 상영됐고, 당시 희생된 찬호 군의 아빠 전명선 씨가 무대에 올라 "국민들이 관심갖고 함께 해야지만 진상규명은 이뤄질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문화제 본행사에 앞서 낮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이어졌습니다.

각자 노란 풍선을 든 수백 명의 시민들이 대형 리본띠를 만들기도 했는데요, "기억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는 피켓 등으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세월호 4주기를 하루 앞둔 내일도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도 안산과, 세월호 선체가 있는 목포신항 등에서도 추모행사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또 모레(16일) 당일엔, 안산합동분향소에서 정부주관 합동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4.16 약속, 잊지 않겠습니다”…“제대로 된 진상규명” 촉구
    • 입력 2018-04-14 21:18:30
    • 수정2018-04-14 22:04:58
    뉴스 9
[앵커]

오늘(14일) 서울 도심에선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졌습니다.

단지 추모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광화문 광장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홍진아 기자, 조금 전까지 문화제 행사가 진행됐는데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세월호 추모 문화제는 아직 진행중입니다.

지금은 관객들과 함께 하는 대합창이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밤이 되면서 많이 쌀쌀해졌는데도 촛불을 든 시민들이 이곳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세월호 4주기 문화제 본행사는 저녁 7시부터 열렸습니다.

가수 전인권, 이상은, 임정득 씨의 노래가 이어지자 시민들도 함께 따라부르며 문화제는 절정에 이르렀는데요,

단원고 희생 학생들의 아버지, 어머니들로 구성된 4.16가족합창단이 무대에 올랐을 땐 숙연한 가운데, 눈물을 훔치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가수들의 공연 중간엔 치유되지 않은 4.16의 아픔을 다룬 다양한 영상 작품들이 상영됐고, 당시 희생된 찬호 군의 아빠 전명선 씨가 무대에 올라 "국민들이 관심갖고 함께 해야지만 진상규명은 이뤄질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문화제 본행사에 앞서 낮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이어졌습니다.

각자 노란 풍선을 든 수백 명의 시민들이 대형 리본띠를 만들기도 했는데요, "기억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는 피켓 등으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세월호 4주기를 하루 앞둔 내일도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도 안산과, 세월호 선체가 있는 목포신항 등에서도 추모행사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또 모레(16일) 당일엔, 안산합동분향소에서 정부주관 합동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