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입력 2018.04.19 (09:52) 수정 2018.04.19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넥스텀, 센타스, 맥.

어느 도시 이름일까요?

미국인가 하시겠지만, 부산시가 '명지국제신도시'에 붙일 새 이름 후보들입니다.

'정체성을 잃은 명칭'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 명칭 선정 과정에서 부산시는 법 규정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부산지역에 조성 중인 '명지국제신도시'입니다.

부산시는 도시 위상을 높이겠다며 새 이름을 짓고 있습니다.

마지막까지 걸러진 후보는 '넥스텀(NEXTUM)'과 '센타스(XENTAS)', '웨스트마크(WESTMARK)', '맥(MACC)', '빅드럼(BIG DRUM)' 등 5가지.

'가장 앞선', '거대 도시' 등의 뜻을 담은 영어 표현입니다.

[배병철/부산시 좋은기업유치과장 : "(명지지구가)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측면에서 외국인 투자 유치라든지..."]

'공공언어'의 정체성을 잃었다며, 관련 단체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영선/동아대학교 언어교육원장 : "그러한 언어가 사용됨으로써 그 언어문화가 미치는 파급 효과는 대단히 파괴적이고, 부정적이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명칭 선정 과정에서 법 절차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국어기본법과 시 조례에는 국어 보전 업무를 총괄하는 국어책임관을 지정하고 주요 정책 사업 명칭을 정할 때는 사전에 협의하도록 돼 있습니다.

하지만 명칭 선정 과정에서 국어책임관은 아예 빠졌습니다.

법 규정까지 무시한 명칭 선정과 부서 간 엇박자 행정으로, 국적 불명의 이름을 단, 또 하나의 신도시가 탄생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국어기본법’ 외면한 부산시…신도시 명칭 논란
    • 입력 2018-04-19 09:53:37
    • 수정2018-04-19 09:59:08
    930뉴스
[앵커]

넥스텀, 센타스, 맥.

어느 도시 이름일까요?

미국인가 하시겠지만, 부산시가 '명지국제신도시'에 붙일 새 이름 후보들입니다.

'정체성을 잃은 명칭'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 명칭 선정 과정에서 부산시는 법 규정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부산지역에 조성 중인 '명지국제신도시'입니다.

부산시는 도시 위상을 높이겠다며 새 이름을 짓고 있습니다.

마지막까지 걸러진 후보는 '넥스텀(NEXTUM)'과 '센타스(XENTAS)', '웨스트마크(WESTMARK)', '맥(MACC)', '빅드럼(BIG DRUM)' 등 5가지.

'가장 앞선', '거대 도시' 등의 뜻을 담은 영어 표현입니다.

[배병철/부산시 좋은기업유치과장 : "(명지지구가)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측면에서 외국인 투자 유치라든지..."]

'공공언어'의 정체성을 잃었다며, 관련 단체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영선/동아대학교 언어교육원장 : "그러한 언어가 사용됨으로써 그 언어문화가 미치는 파급 효과는 대단히 파괴적이고, 부정적이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명칭 선정 과정에서 법 절차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국어기본법과 시 조례에는 국어 보전 업무를 총괄하는 국어책임관을 지정하고 주요 정책 사업 명칭을 정할 때는 사전에 협의하도록 돼 있습니다.

하지만 명칭 선정 과정에서 국어책임관은 아예 빠졌습니다.

법 규정까지 무시한 명칭 선정과 부서 간 엇박자 행정으로, 국적 불명의 이름을 단, 또 하나의 신도시가 탄생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