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평화협정 체결해야”
입력 2018.04.19 (19:09) 수정 2018.04.19 (19: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 선언을 이끌어내겠다는 뜻도 공식화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언론사 사장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한이 완벽한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북한이 핵보유국을 주장하면서 확산 금지나 동결 선에서 미국과 협상하려 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 북한은 국제사회에 완전한 비핵화의 의지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에게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있다며 오로지 자신에 대한 적대 정책 종식과 안전보장 만을 말할 뿐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 점이 확인됐기 때문에 지금 북미 간 회담 준비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지한다고 밝혔던 종전 선언 논의가 남북 정상회담에서 이뤄야 할 목표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 체제를 끝내고 종전 선언을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합니다."]

다만,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냉정하게 말하면 대화의 문턱을 넘고 있을 뿐이라며 남북 정상회담은 물론 북미 정상회담까지 성공해야만 대화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文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평화협정 체결해야”
    • 입력 2018-04-19 19:11:28
    • 수정2018-04-19 19:17:55
    뉴스 7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 선언을 이끌어내겠다는 뜻도 공식화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언론사 사장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한이 완벽한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북한이 핵보유국을 주장하면서 확산 금지나 동결 선에서 미국과 협상하려 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 북한은 국제사회에 완전한 비핵화의 의지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에게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있다며 오로지 자신에 대한 적대 정책 종식과 안전보장 만을 말할 뿐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 점이 확인됐기 때문에 지금 북미 간 회담 준비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지한다고 밝혔던 종전 선언 논의가 남북 정상회담에서 이뤄야 할 목표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 체제를 끝내고 종전 선언을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합니다."]

다만,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냉정하게 말하면 대화의 문턱을 넘고 있을 뿐이라며 남북 정상회담은 물론 북미 정상회담까지 성공해야만 대화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