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댐 붕괴 위기…5천여 명 대피
입력 2018.05.18 (20:33) 수정 2018.05.18 (20:3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부 카우카 강에 건설 중인 댐이 붕괴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민 5천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당국은 최근 발생한 집중 호우로 이투앙고 수력발전 댐의 수위가 한계점에 다다르면서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는데요,

댐 붕괴로 홍수가 나면 강 하류는 물론, 강과 떨어져 있는 인구 밀집 지역들도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공사 마무리 단계인 이투앙고 댐은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시설로 국가 전력 수요의 17퍼센트를 생산할 예정입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댐 붕괴 위기…5천여 명 대피
    • 입력 2018-05-18 20:30:27
    • 수정2018-05-18 20:37:24
    글로벌24
북부 카우카 강에 건설 중인 댐이 붕괴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민 5천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당국은 최근 발생한 집중 호우로 이투앙고 수력발전 댐의 수위가 한계점에 다다르면서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는데요,

댐 붕괴로 홍수가 나면 강 하류는 물론, 강과 떨어져 있는 인구 밀집 지역들도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공사 마무리 단계인 이투앙고 댐은 콜롬비아 최대 수력발전 시설로 국가 전력 수요의 17퍼센트를 생산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