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본무 LG 회장 별세…각계 조문 이어져
입력 2018.05.20 (21:15) 수정 2018.05.20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럭키금성에서 글로벌 LG그룹의 토대를 만들어 20여년 동안 그룹을 이끌었던 구본무 회장이 별세했습니다.

LG그룹은 구 회장이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운명했으며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진다고 전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오늘(20일) 아침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지난해부터 수차례 뇌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악화된 탓입니다.

빈소는 구 회장 뒤를 이어받을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조중권/LG그룹 홍보팀 상무 : "자신으로 인해 번거로움을 끼치고 싶지 않아 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하고 간소하게 가족장을 치릅니다."]

고 구본무 회장은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서른 살, 주식회사 럭키에 입사했습니다.

20년 동안 실무 경험을 쌓은 뒤 쉰 살에 LG 3대 회장에 취임해 통신서비스와 디스플레이 등 새로운 사업 분야에 과감하게 도전했습니다.

[故 구본무/회장/1995년 회장 취임사 :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 남이 하지 않은 것에 과감히 도전해서 최고를 반드시 실현해냅시다."]

주변 우려에도 럭키금성에서 'LG'로 사명을 바꾸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등 선진화된 기업 문화를 만들었습니다.

구 회장이 취임한 뒤 GS 등 계열 분리에도 불구하고 LG 매출은 1994년 말 30조 원에서 지난해 160조 원으로 5배 이상 뛰었습니다.

구 회장의 별세에 정·재계에서도 재계의 큰 별이 졌다며 애도를 표했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각계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구본무 LG 회장 별세…각계 조문 이어져
    • 입력 2018-05-20 21:18:52
    • 수정2018-05-20 22:12:59
    뉴스 9
[앵커]

럭키금성에서 글로벌 LG그룹의 토대를 만들어 20여년 동안 그룹을 이끌었던 구본무 회장이 별세했습니다.

LG그룹은 구 회장이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운명했으며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진다고 전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오늘(20일) 아침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지난해부터 수차례 뇌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악화된 탓입니다.

빈소는 구 회장 뒤를 이어받을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조중권/LG그룹 홍보팀 상무 : "자신으로 인해 번거로움을 끼치고 싶지 않아 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하고 간소하게 가족장을 치릅니다."]

고 구본무 회장은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서른 살, 주식회사 럭키에 입사했습니다.

20년 동안 실무 경험을 쌓은 뒤 쉰 살에 LG 3대 회장에 취임해 통신서비스와 디스플레이 등 새로운 사업 분야에 과감하게 도전했습니다.

[故 구본무/회장/1995년 회장 취임사 :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 남이 하지 않은 것에 과감히 도전해서 최고를 반드시 실현해냅시다."]

주변 우려에도 럭키금성에서 'LG'로 사명을 바꾸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등 선진화된 기업 문화를 만들었습니다.

구 회장이 취임한 뒤 GS 등 계열 분리에도 불구하고 LG 매출은 1994년 말 30조 원에서 지난해 160조 원으로 5배 이상 뛰었습니다.

구 회장의 별세에 정·재계에서도 재계의 큰 별이 졌다며 애도를 표했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각계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