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여름 5월부터 크게 늘어나는 졸음운전 ‘주의’
입력 2018.05.21 (06:39) 수정 2018.05.21 (08: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통 졸음운전하면 춘곤증이 생기는 봄에 가장 많을 것 같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은데요.

3~4월보다는 초여름 더위가 시작되는 5월부터 큰 폭으로 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행하는 차량들 뒤로 속도를 줄이지 않는 고속버스.

앞서가던 승합차를 들이받고는 그대로 밀고 나갑니다.

고속도로 분기점을 지나던 버스가 교통 표지판 기둥을 들이받고 화염에 휩싸입니다.

모두 졸음운전으로 발생한 사고입니다.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졸음사고는 연 평균 380여건.

5월부터 사고 건수가 늘기 시작해 한여름에는 3~4월보다 평균 30% 이상 더 많았습니다.

졸음사고로 인한 사망률은 약 18%로,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일반사고의 사망률보다 1.7배다 더 높습니다.

특히, 졸음사고의 1/3은 오후 12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최종순/화물차 운전기사 : "통상적으로 식사하고 나서 한 20~30분 정도내가 많이 졸린데, 시간대적으론 한 2~3시?"]

잠을 쫓는 가장 좋은 방법은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잠깐이라도 눈을 붙이는 겁니다.

[김충섭/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차장 : "휴게소에는 편의시설 내에 샤워실이나 이런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시설을 이용해서..."]

도로공사는 또 졸음사고를 줄이기 위해 다음달 말까지 주요 휴게소에서 20톤 이상 화물차를 대상으로 차로이탈 경고장치도 무상 설치해 줄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초여름 5월부터 크게 늘어나는 졸음운전 ‘주의’
    • 입력 2018-05-21 06:42:22
    • 수정2018-05-21 08:34:40
    뉴스광장 1부
[앵커]

보통 졸음운전하면 춘곤증이 생기는 봄에 가장 많을 것 같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은데요.

3~4월보다는 초여름 더위가 시작되는 5월부터 큰 폭으로 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행하는 차량들 뒤로 속도를 줄이지 않는 고속버스.

앞서가던 승합차를 들이받고는 그대로 밀고 나갑니다.

고속도로 분기점을 지나던 버스가 교통 표지판 기둥을 들이받고 화염에 휩싸입니다.

모두 졸음운전으로 발생한 사고입니다.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졸음사고는 연 평균 380여건.

5월부터 사고 건수가 늘기 시작해 한여름에는 3~4월보다 평균 30% 이상 더 많았습니다.

졸음사고로 인한 사망률은 약 18%로,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일반사고의 사망률보다 1.7배다 더 높습니다.

특히, 졸음사고의 1/3은 오후 12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최종순/화물차 운전기사 : "통상적으로 식사하고 나서 한 20~30분 정도내가 많이 졸린데, 시간대적으론 한 2~3시?"]

잠을 쫓는 가장 좋은 방법은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잠깐이라도 눈을 붙이는 겁니다.

[김충섭/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차장 : "휴게소에는 편의시설 내에 샤워실이나 이런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시설을 이용해서..."]

도로공사는 또 졸음사고를 줄이기 위해 다음달 말까지 주요 휴게소에서 20톤 이상 화물차를 대상으로 차로이탈 경고장치도 무상 설치해 줄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