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생동물 함부로 구조하면 안 돼요
입력 2018.05.23 (06:55) 수정 2018.05.23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생동물 번식철인 요즘 어미 잃은 동물들이 구조센터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어미가 보이지 않아 구조된 건데, 의도가 좋아도 동물에겐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멸종위기종인 천연기념물 올빼미입니다.

둥지 근처에 있는 것을 주민이 구조해 야생동물구조센터에 맡겼습니다.

새끼 너구리 7마리도 어미 없이 보금자리에 있다가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이 곳에 들어오는 야생동물의 70%가 갓 태어난 새끼들입니다.

그런데 어린 동물을 구조할 필요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준석/충남야생동물구조센터 연구원 : "어미가 보금자리를 잠시 비우고 먹이 활동을 하러 간 것을 어미가 사고를 당했거나 버렸다고 착각을 하고 구조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렇게 들어온 동물들은 대부분 부작용을 겪습니다.

어려서 어미와 떨어진데다 생육 환경이 달라져 자연으로 돌아가기 어렵습니다.

이 황조롱이가 대표적인 예인데요, 어렸을 때 구조돼 사람 손에 키워지다 보니 야생 적응이 쉽지 않아 5년째 이 곳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어린 동물이 홀로 있더라도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굳이 구조하지 않아도 됩니다.

[안병덕/충남야생동물구조센터 재활관리사 : "어미가 죽은 게 확인됐거나 아니면 주위에 개, 고양이 같은 위험요소가 있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면 그냥 그 자리에 두는 것이 가장 좋고요."]

판단이 어려울 경우 동물에 손을 대지 말고 보호센터에 연락하는게 바람직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야생동물 함부로 구조하면 안 돼요
    • 입력 2018-05-23 06:59:28
    • 수정2018-05-23 07:05:37
    뉴스광장 1부
[앵커]

야생동물 번식철인 요즘 어미 잃은 동물들이 구조센터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어미가 보이지 않아 구조된 건데, 의도가 좋아도 동물에겐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멸종위기종인 천연기념물 올빼미입니다.

둥지 근처에 있는 것을 주민이 구조해 야생동물구조센터에 맡겼습니다.

새끼 너구리 7마리도 어미 없이 보금자리에 있다가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이 곳에 들어오는 야생동물의 70%가 갓 태어난 새끼들입니다.

그런데 어린 동물을 구조할 필요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준석/충남야생동물구조센터 연구원 : "어미가 보금자리를 잠시 비우고 먹이 활동을 하러 간 것을 어미가 사고를 당했거나 버렸다고 착각을 하고 구조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렇게 들어온 동물들은 대부분 부작용을 겪습니다.

어려서 어미와 떨어진데다 생육 환경이 달라져 자연으로 돌아가기 어렵습니다.

이 황조롱이가 대표적인 예인데요, 어렸을 때 구조돼 사람 손에 키워지다 보니 야생 적응이 쉽지 않아 5년째 이 곳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어린 동물이 홀로 있더라도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굳이 구조하지 않아도 됩니다.

[안병덕/충남야생동물구조센터 재활관리사 : "어미가 죽은 게 확인됐거나 아니면 주위에 개, 고양이 같은 위험요소가 있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면 그냥 그 자리에 두는 것이 가장 좋고요."]

판단이 어려울 경우 동물에 손을 대지 말고 보호센터에 연락하는게 바람직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