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부문 2단계 정규직 전환, 내일부터 추진
입력 2018.05.31 (17:13) 수정 2018.05.31 (17:1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 이후 지금까지 11만 6천 명의 정규직 전환이 결정됐는데요.

내일부터는 공공부문 자회사 등 6백 곳을 대상으로 하는 정규직 전환 2단계가 추진됩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는 오늘 자치단체 출연·출자 기관과 공공기관·지방공기업 자회사 등 6백 개 기관 비정규직 노동자 만 6천 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2단계 전환 대상 기관의 특징은 30인 미만 소규모가 절반에 이르고, 기관 운영 재원을 모회사에 의존하는 비율이 42%에 이릅니다.

따라서, 소규모 기관이 많은 점을 반영해 전환 결정기구 인원을 축소하고, 약식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등 전환 절차를 간소화했습니다.

또, 모회사 재원 의존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자치단체별·모회사별 등 합의를 통해 공동전환기구를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만,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 자회사인 경우에는 이미 자회사인 점을 고려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때 직접 고용만 가능하고, 자회사 방식으로의 전환은 제한합니다.

전환시기와 관련해 기간제는 전환 결정을 올해 10월까지 완료하고, 파견·용역은 12월까지 완료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다만, 파견·용역의 전환시기는 원칙적으로 현재 업체의 계약이 종료한 이후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아울러 공공부문의 무분별한 비정규직 채용 관행을 개선하고, 고용과 인사관리의 정상화를 위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채용 사전심사제 운영방안'도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공공부문 2단계 정규직 전환, 내일부터 추진
    • 입력 2018-05-31 17:14:57
    • 수정2018-05-31 17:16:49
    뉴스 5
[앵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 이후 지금까지 11만 6천 명의 정규직 전환이 결정됐는데요.

내일부터는 공공부문 자회사 등 6백 곳을 대상으로 하는 정규직 전환 2단계가 추진됩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는 오늘 자치단체 출연·출자 기관과 공공기관·지방공기업 자회사 등 6백 개 기관 비정규직 노동자 만 6천 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2단계 전환 대상 기관의 특징은 30인 미만 소규모가 절반에 이르고, 기관 운영 재원을 모회사에 의존하는 비율이 42%에 이릅니다.

따라서, 소규모 기관이 많은 점을 반영해 전환 결정기구 인원을 축소하고, 약식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등 전환 절차를 간소화했습니다.

또, 모회사 재원 의존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자치단체별·모회사별 등 합의를 통해 공동전환기구를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만,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 자회사인 경우에는 이미 자회사인 점을 고려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때 직접 고용만 가능하고, 자회사 방식으로의 전환은 제한합니다.

전환시기와 관련해 기간제는 전환 결정을 올해 10월까지 완료하고, 파견·용역은 12월까지 완료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다만, 파견·용역의 전환시기는 원칙적으로 현재 업체의 계약이 종료한 이후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아울러 공공부문의 무분별한 비정규직 채용 관행을 개선하고, 고용과 인사관리의 정상화를 위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채용 사전심사제 운영방안'도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