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12일에 북미 회담…종전 선언도 논의”
입력 2018.06.02 (21:01) 수정 2018.06.02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기의 담판이 될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12일로 확정됐습니다.

개최 여부에 확답을 미뤄오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싱가포르 회담 개최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회담에서, 65년간 이어진 한국 전쟁의 종전 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퍼슨 전 대통령의 초상화가 걸린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 대통령이 북한 최고지도자의 편지를 전달받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를 80분 면담하고, 90분을 함께 보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6월 12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납니다. 아마도 매우 성공적인 과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미 간에 한국전 종전 논의를 했고, 12일 회담에서 종전 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는 한국전쟁 종전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한국전쟁 종전을 논의했다는 것을 여러분은 믿을 수 있습니까?"]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전해들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면서, 신규 대북 제재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나는 '최대 압박'이란 용어를 더 이상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의 관계가 좋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최대 압박'은 문제가 아닙니다."]

북미 정상간 만남은 일회성이 아니며 12일 회담은 시작일 뿐이라고도 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이것(회담)은 과정입니다. 우리는 6월 12일 어떤 문서에 서명을 하지는 않을 겁니다.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그 과정이 시작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회담에서 빅딜이 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맞교환하는 '세기의 담판'이 열흘 남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트럼프 “12일에 북미 회담…종전 선언도 논의”
    • 입력 2018-06-02 21:02:52
    • 수정2018-06-02 21:59:06
    뉴스 9
[앵커]

세기의 담판이 될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12일로 확정됐습니다.

개최 여부에 확답을 미뤄오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싱가포르 회담 개최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회담에서, 65년간 이어진 한국 전쟁의 종전 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퍼슨 전 대통령의 초상화가 걸린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 대통령이 북한 최고지도자의 편지를 전달받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를 80분 면담하고, 90분을 함께 보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6월 12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납니다. 아마도 매우 성공적인 과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미 간에 한국전 종전 논의를 했고, 12일 회담에서 종전 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는 한국전쟁 종전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한국전쟁 종전을 논의했다는 것을 여러분은 믿을 수 있습니까?"]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전해들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면서, 신규 대북 제재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나는 '최대 압박'이란 용어를 더 이상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의 관계가 좋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최대 압박'은 문제가 아닙니다."]

북미 정상간 만남은 일회성이 아니며 12일 회담은 시작일 뿐이라고도 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이것(회담)은 과정입니다. 우리는 6월 12일 어떤 문서에 서명을 하지는 않을 겁니다.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그 과정이 시작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회담에서 빅딜이 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맞교환하는 '세기의 담판'이 열흘 남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