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태용호 23명 최종 확정…‘기대주’ 이승우·문선민 발탁
입력 2018.06.02 (21:31) 수정 2018.06.02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축구 대표팀이 소집선수 26명 가운데 3명을 추려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 23명을 확정했습니다.

기대주인 공격수 이승우와 문선민이 신태용 감독의 최종 낙점을 받았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보스니아 평가전 뒤 이승우에게 월드컵에 갈 수 있을 지 물어봤습니다.

[이승우/축구 국가대표 : "(월드컵 갈 것 같아요? 느낌 어때요?) (감독님께서) 결정하시는 것이니까 내일 쉬면서 발표를 기다려야죠."]

신태용 감독은 평가전 뒤 코칭 스태프와 심야 회의를 통해 이승우를 최종 명단에 넣었습니다.

A매치 데뷔였던 온두라스 평가전에서 활발한 움직임과 침투 능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A매치 첫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문선민도 월드컵 출전 기회를 잡았습니다.

최종명단 23명을 보면 공격진엔 김신욱과 손흥민, 황희찬이 뽑혔고 미드필더의 기성용과 구자철, 주세종 등이 포함됐습니다.

포지션 중 수비수가 가장 많은데, 윤영선과 오반석, 정승현 등이 포함돼 10명이나 됩니다.

수비수 김진수는 부상으로 4년 전처럼 월드컵 직전 탈락이란 불운을 반복했고, 이청용은 논란이 된 경기력 저하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권경원도 중앙수비수 경쟁에서 밀렸습니다.

[신태용/축구 대표팀 감독 : "우리가 쓰는 전술에 따라 그 선수의 활용 가치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최종 23인 체제가 갖춰진 대표팀은 내일 오스트리아로 출국해 러시아 입성 전까지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신태용호 23명 최종 확정…‘기대주’ 이승우·문선민 발탁
    • 입력 2018-06-02 21:33:12
    • 수정2018-06-02 21:44:08
    뉴스 9
[앵커]

축구 대표팀이 소집선수 26명 가운데 3명을 추려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 23명을 확정했습니다.

기대주인 공격수 이승우와 문선민이 신태용 감독의 최종 낙점을 받았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보스니아 평가전 뒤 이승우에게 월드컵에 갈 수 있을 지 물어봤습니다.

[이승우/축구 국가대표 : "(월드컵 갈 것 같아요? 느낌 어때요?) (감독님께서) 결정하시는 것이니까 내일 쉬면서 발표를 기다려야죠."]

신태용 감독은 평가전 뒤 코칭 스태프와 심야 회의를 통해 이승우를 최종 명단에 넣었습니다.

A매치 데뷔였던 온두라스 평가전에서 활발한 움직임과 침투 능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A매치 첫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문선민도 월드컵 출전 기회를 잡았습니다.

최종명단 23명을 보면 공격진엔 김신욱과 손흥민, 황희찬이 뽑혔고 미드필더의 기성용과 구자철, 주세종 등이 포함됐습니다.

포지션 중 수비수가 가장 많은데, 윤영선과 오반석, 정승현 등이 포함돼 10명이나 됩니다.

수비수 김진수는 부상으로 4년 전처럼 월드컵 직전 탈락이란 불운을 반복했고, 이청용은 논란이 된 경기력 저하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권경원도 중앙수비수 경쟁에서 밀렸습니다.

[신태용/축구 대표팀 감독 : "우리가 쓰는 전술에 따라 그 선수의 활용 가치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최종 23인 체제가 갖춰진 대표팀은 내일 오스트리아로 출국해 러시아 입성 전까지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