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한미 정상 통화 “허심탄회…큰 성과 이룰 것”
입력 2018.06.11 (19:09) 수정 2018.06.11 (19:3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 정상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양 정상은 내일 정상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두기 위해 허심탄회한 대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후 4시 반부터 4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16번째 한미 정상 간 통화는 내일로 다가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한미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공통분모를 찾아 나가고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기 위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이룰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지금까지 진행된 북미 간 협상 내용을 자세히 설명했으며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결과를 공유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미 정상들이 통화에서 긍정적 회담 전망을 공유했다며 종전선언 등 의제와 관련한 내용도 논의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오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일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통화에 앞서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북미 두 지도자가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통해 회담을 성공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한미 정상 통화 “허심탄회…큰 성과 이룰 것”
    • 입력 2018-06-11 19:11:53
    • 수정2018-06-11 19:38:08
    뉴스 7
[앵커]

한미 정상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양 정상은 내일 정상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두기 위해 허심탄회한 대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후 4시 반부터 4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16번째 한미 정상 간 통화는 내일로 다가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한미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공통분모를 찾아 나가고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기 위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이룰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지금까지 진행된 북미 간 협상 내용을 자세히 설명했으며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결과를 공유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미 정상들이 통화에서 긍정적 회담 전망을 공유했다며 종전선언 등 의제와 관련한 내용도 논의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오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일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통화에 앞서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북미 두 지도자가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통해 회담을 성공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