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5톤 덤프트럭, 내리막길 내달리다 빌라 덮쳐…6명 부상
입력 2018.06.16 (06:29) 수정 2018.06.16 (07: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스팔트 찌꺼기를 잔뜩 실은 25톤 덤프트럭이 3층짜리 빌라를 덮쳤습니다.

빌라가 심하게 부서지는 등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구의 한 주택가 안 길입니다.

25톤 덤프트럭이 내리막길 좁은 도로를 빠르게 내달립니다.

승객 4명 등 5명이 탄 택시가 놀라서 피해 보지만 충돌을 피하지 못합니다.

택시와 충돌한 뒤에도 트럭은 200미터 가량을 더 질주합니다.

내리막에서 가속도까지 붙은 채로 막다른 곳의 3층짜리 빌라를 그대로 덮쳐 버립니다.

[이동원/사고 빌라 2층 입주민 : "'쾅' 소리가 나면서 딱 돌아보는 순간 우리 집 난간 모든 유리 파편이 바닥에 다 까려 있더라고요. 정신이 없어서 나는 집이 무너질까 싶어 2층에서 뛰어내리려고 했어요."]

눈 깜짝할 사이 빌라 일대는 혼비백산,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덤프트럭이 덮친 이 빌라는 흉물스러울 만큼 철골이 다 드러났고, 현관 천장은 무너질 듯 위태롭습니다.

트럭 운전기사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택시 승객 등 5명이 작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그나마 당시 빌라에 주민 1명만 있었던 터라 추가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사고가 난 트럭은 2007년 출시된 차량으로 지난 1월 정기점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찬오/해운대경찰서 교통 4팀장 : "폐기물 싣고 출발하려고 내리막 도로를 내려서는 순간에 차가 제대로 제어가 안 됐다는 얘기를 하시고..."]

경찰은 브레이크 파열 등 차량 결함 여부와 함께 운전 미숙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25톤 덤프트럭, 내리막길 내달리다 빌라 덮쳐…6명 부상
    • 입력 2018-06-16 06:33:22
    • 수정2018-06-16 07:39:38
    뉴스광장 1부
[앵커]

아스팔트 찌꺼기를 잔뜩 실은 25톤 덤프트럭이 3층짜리 빌라를 덮쳤습니다.

빌라가 심하게 부서지는 등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구의 한 주택가 안 길입니다.

25톤 덤프트럭이 내리막길 좁은 도로를 빠르게 내달립니다.

승객 4명 등 5명이 탄 택시가 놀라서 피해 보지만 충돌을 피하지 못합니다.

택시와 충돌한 뒤에도 트럭은 200미터 가량을 더 질주합니다.

내리막에서 가속도까지 붙은 채로 막다른 곳의 3층짜리 빌라를 그대로 덮쳐 버립니다.

[이동원/사고 빌라 2층 입주민 : "'쾅' 소리가 나면서 딱 돌아보는 순간 우리 집 난간 모든 유리 파편이 바닥에 다 까려 있더라고요. 정신이 없어서 나는 집이 무너질까 싶어 2층에서 뛰어내리려고 했어요."]

눈 깜짝할 사이 빌라 일대는 혼비백산,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덤프트럭이 덮친 이 빌라는 흉물스러울 만큼 철골이 다 드러났고, 현관 천장은 무너질 듯 위태롭습니다.

트럭 운전기사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택시 승객 등 5명이 작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그나마 당시 빌라에 주민 1명만 있었던 터라 추가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사고가 난 트럭은 2007년 출시된 차량으로 지난 1월 정기점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찬오/해운대경찰서 교통 4팀장 : "폐기물 싣고 출발하려고 내리막 도로를 내려서는 순간에 차가 제대로 제어가 안 됐다는 얘기를 하시고..."]

경찰은 브레이크 파열 등 차량 결함 여부와 함께 운전 미숙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