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연은 밤에만 본다? 아침에 보는 재미 ‘쏠쏠’
입력 2018.06.16 (06:55) 수정 2018.06.16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공연계에서는 늦은 아침이나 한가한 오후 시간에 재밌는 해설을 들으며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저녁 공연보다 티켓 가격이 저렴한데 커피와 빵 등 간단한 식사까지 제공돼 관객들이 몰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기현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오전 11시.

공연 보기엔 다소 이른 시간이지만 관객들로 북적입니다.

입장권에 포함된 빵과 커피로 아침 식사를 대신하고 들어선 공연장.

1,800여 객석은 꽉 찼습니다.

["이런 식으로 바꾸는 거에요. 변주곡에서 이런 것 충분히 할 수 있죠?"]

재밌는 해설 덕분에 자칫 어려울 수 있는 클래식 공연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습니다.

[한상현/서울시 강남구 : "음악을 전공하거나 그렇지 않은 아마추어들이기 때문에 해설해 주시는 게 아주 많은 도움이 돼요."]

나른해지기 시작하는 한낮 시간, 뜻밖에도 클래식 음악이 졸음을 쫓아줍니다.

이처럼 늦은 아침이나 오후에 하는 공연을 이른바 마티네 공연이라고 합니다.

'아침'(matin)이라는 프랑스어에서 유래됐습니다.

티켓 가격이 2~3만 원대로 저녁 공연보다 저렴한 데다 커피 등 간식도 제공돼 낮 시간이 여유로운 주부, 중년 관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성두필/경기도 용인시 : "밤 공연은 다니면 늦으면 불안 좀 많이 편하지가 않은데 2시 공연이 그냥 주부들이 굉장히 자유로운 시간이라서요."]

평소 낮 시간대 공연장은 이렇게 비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마티네 콘서트는 공연장 활용에도 도움이 됩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공연장은 안정적 수익 확보를 위해 클래식, 국악, 대중음악 등 다양한 마티네 공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낮잠을 자거나 무료하게 보내기 쉬운 시간, 시간과 비용 부담 없는 마티네 공연이 관객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기현정입니다.
  • 공연은 밤에만 본다? 아침에 보는 재미 ‘쏠쏠’
    • 입력 2018-06-16 06:59:02
    • 수정2018-06-16 07:07:57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공연계에서는 늦은 아침이나 한가한 오후 시간에 재밌는 해설을 들으며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저녁 공연보다 티켓 가격이 저렴한데 커피와 빵 등 간단한 식사까지 제공돼 관객들이 몰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기현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오전 11시.

공연 보기엔 다소 이른 시간이지만 관객들로 북적입니다.

입장권에 포함된 빵과 커피로 아침 식사를 대신하고 들어선 공연장.

1,800여 객석은 꽉 찼습니다.

["이런 식으로 바꾸는 거에요. 변주곡에서 이런 것 충분히 할 수 있죠?"]

재밌는 해설 덕분에 자칫 어려울 수 있는 클래식 공연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습니다.

[한상현/서울시 강남구 : "음악을 전공하거나 그렇지 않은 아마추어들이기 때문에 해설해 주시는 게 아주 많은 도움이 돼요."]

나른해지기 시작하는 한낮 시간, 뜻밖에도 클래식 음악이 졸음을 쫓아줍니다.

이처럼 늦은 아침이나 오후에 하는 공연을 이른바 마티네 공연이라고 합니다.

'아침'(matin)이라는 프랑스어에서 유래됐습니다.

티켓 가격이 2~3만 원대로 저녁 공연보다 저렴한 데다 커피 등 간식도 제공돼 낮 시간이 여유로운 주부, 중년 관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성두필/경기도 용인시 : "밤 공연은 다니면 늦으면 불안 좀 많이 편하지가 않은데 2시 공연이 그냥 주부들이 굉장히 자유로운 시간이라서요."]

평소 낮 시간대 공연장은 이렇게 비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마티네 콘서트는 공연장 활용에도 도움이 됩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공연장은 안정적 수익 확보를 위해 클래식, 국악, 대중음악 등 다양한 마티네 공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낮잠을 자거나 무료하게 보내기 쉬운 시간, 시간과 비용 부담 없는 마티네 공연이 관객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기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