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남북정상회담
6·15남측위,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민간단체 방북
입력 2018.06.20 (10:50) 수정 2018.06.20 (10:52) 정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가 오늘(20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간단체로는 처음으로 방북합니다.

남측위는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으며, 중국 선양을 거쳐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간단체로는 첫 방북입니다.

대표단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6·15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판문점선언 이행과 민족공동행사, 분야별 교류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대표단은 출국 직전 발표한 방북 성명에서 "어렵게 성사된 이번 6·15남북해외위원장 회의를 통해 각계가 함께 해 나갈 구체적인 공동의 실천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번 회의가 판문점선언 시대의 통일운동을 새롭게 설계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애초 남측위는 통일부에 대표단 21명의 방북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방북 신청자 가운데 15명만 방북을 승인했습니다. 남측위는 "정부가 배제한 여성, 노동, 민족단체 대표들은 심지어 대결정책을 극단적으로 고집했던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남북공동행사와 방북을 실현했던 대표들이라는 점에서 이번 불허 조치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6·15남측위,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민간단체 방북
    • 입력 2018-06-20 10:50:42
    • 수정2018-06-20 10:52:59
    정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가 오늘(20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간단체로는 처음으로 방북합니다.

남측위는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으며, 중국 선양을 거쳐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간단체로는 첫 방북입니다.

대표단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6·15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판문점선언 이행과 민족공동행사, 분야별 교류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대표단은 출국 직전 발표한 방북 성명에서 "어렵게 성사된 이번 6·15남북해외위원장 회의를 통해 각계가 함께 해 나갈 구체적인 공동의 실천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번 회의가 판문점선언 시대의 통일운동을 새롭게 설계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애초 남측위는 통일부에 대표단 21명의 방북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방북 신청자 가운데 15명만 방북을 승인했습니다. 남측위는 "정부가 배제한 여성, 노동, 민족단체 대표들은 심지어 대결정책을 극단적으로 고집했던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남북공동행사와 방북을 실현했던 대표들이라는 점에서 이번 불허 조치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