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고슬라비아 내전 발발 외 1건
입력 1991.06.28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유고슬라비아의 내전사태는 대량살상의 위기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슬로베니아에 이어서 크로아티아 공화국도 정부군과 맞서 싸울 것을 선언해 이미 100여명이 숨진 유고의 유혈사태는 더욱 난폭해지고 있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오건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오건환 특파원 :

현재 소식통들은 유고 연방군이 슬로베니아 국경선을 장악하기위해 국경초소로 이동 배치됨에 따라 주로 국경근처에서 총격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그스 얀사 슬로베니아 국방부장관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슬로베니아는 전쟁상태에 있다면서 수도 루블리아나 근처를 비롯해서 공화국내 20여 군데에서 전투가 진행 중이며 양측에서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얀사 슬로베니아 국방부장관은 또 슬로베니아 군이 연방군 헬리콥터 6대를 격추시켰고 탱크 15대를 파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슬로베니아 공화국으로 들어가는 헝가리의 국경초소 3개와 오스트리아의 거의 모든 통로가 폐쇄됐고 수도 루블리아나의 진입로는 겹겹이 바리케이드로 둘러싸여 루블리아나는 완전히 고립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상황아래서 슬로베니아 공화국 지도부는 연방정부의 독립기회 호소를 단호히 거부하고 전쟁상태임을 주장하면서 가능한 수단을 다 동원해 주권을 수호할 것을 다짐하고 연방군이 철수하지 않으면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EC등 전 세계에 슬로베니아의 독립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밀란 쿠간 (슬로베니아 대통령) :

우리 방위군보다 훨씬 많은 연방군이 몰려들고 있지만 국민 모두 힘을 합해 조국을 지킵시다.


오건환 특파원 :

한편 유고 연방 간부회의는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마크토니아 공화국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사태해결을 위한 긴급회의에 들어갔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KBS뉴스 오건환입니다.


박성범 앵커 :

정부는 내전위기로 치닫고 있는 유고의 크로아티아 공화국과 유블라니아 공화국에 체류하고 있는 상사원 27명과 유학생 1명 등 28명의 우리 교민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도록 현지 공관에 오늘 지시했습니다.

  • 유고슬라비아 내전 발발 외 1건
    • 입력 1991-06-28 21:00:00
    뉴스 9

유고슬라비아의 내전사태는 대량살상의 위기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슬로베니아에 이어서 크로아티아 공화국도 정부군과 맞서 싸울 것을 선언해 이미 100여명이 숨진 유고의 유혈사태는 더욱 난폭해지고 있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오건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오건환 특파원 :

현재 소식통들은 유고 연방군이 슬로베니아 국경선을 장악하기위해 국경초소로 이동 배치됨에 따라 주로 국경근처에서 총격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그스 얀사 슬로베니아 국방부장관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슬로베니아는 전쟁상태에 있다면서 수도 루블리아나 근처를 비롯해서 공화국내 20여 군데에서 전투가 진행 중이며 양측에서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얀사 슬로베니아 국방부장관은 또 슬로베니아 군이 연방군 헬리콥터 6대를 격추시켰고 탱크 15대를 파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슬로베니아 공화국으로 들어가는 헝가리의 국경초소 3개와 오스트리아의 거의 모든 통로가 폐쇄됐고 수도 루블리아나의 진입로는 겹겹이 바리케이드로 둘러싸여 루블리아나는 완전히 고립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상황아래서 슬로베니아 공화국 지도부는 연방정부의 독립기회 호소를 단호히 거부하고 전쟁상태임을 주장하면서 가능한 수단을 다 동원해 주권을 수호할 것을 다짐하고 연방군이 철수하지 않으면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EC등 전 세계에 슬로베니아의 독립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밀란 쿠간 (슬로베니아 대통령) :

우리 방위군보다 훨씬 많은 연방군이 몰려들고 있지만 국민 모두 힘을 합해 조국을 지킵시다.


오건환 특파원 :

한편 유고 연방 간부회의는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마크토니아 공화국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사태해결을 위한 긴급회의에 들어갔습니다.

부다페스트에서 KBS뉴스 오건환입니다.


박성범 앵커 :

정부는 내전위기로 치닫고 있는 유고의 크로아티아 공화국과 유블라니아 공화국에 체류하고 있는 상사원 27명과 유학생 1명 등 28명의 우리 교민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도록 현지 공관에 오늘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