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50억달러 지원합의; IMF자금지원규모 및 양해각서 서명하고 공동발표하는 임창열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 캉드쉬,미쉘IMF총재 #IMF자금지원합의
입력 1997.12.03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류근찬 앵커 :

방금 들으신 것처럼 우리나라에 지원될 긴급자금 규모는 모두 550억달러입니다. 지원시기는 이번주안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본 합의서 성격의 이 양해각서는 재정긴축 등 4가지 분야로 짜여져 있습니다만 이 양해각서는 앞으로 우리 경제운영 전반에 걸쳐서 IMF의 지침서 역할을 하게 됩니다.

계속해서 홍기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홍기섭 기자 :

절박한 외환금융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IMF의 실무협상이 마무리되는 순간입니다. 임창열 경제부총리와 미셀 깡드쉬 IMF 총재는 오늘밤 공동발표를 하고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정부는 자금을 받는 대가로 IMF가 요구한 이행조건을 잘 지키겠다고 약속한 것이고, IMF는 필요하고도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입니다.


⊙임창열 (경제 부총리) :

한국 정부와 IMF는 심도있는 논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한국 경제의 회생에 필요한 주요 조치들에 대해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홍기섭 기자 :

기본 합의서 성격의 이 양해각서는 IMF의 긴급 이사회에 회부되고 승인이 떨어지는대로 곧바로 긴급자금은 지원됩니다. 정부와 IMF가 합의한 지원규모는 모두 550억달러, IMF가 단독지원하는 210억달러를 포함해 세계은행에서 100억달러, 아시아개발은행에서 40억달러로 1차지원분이 모두 350억달러입니다. 호주와 프랑스.캐나다.독일.영국.미국.일본 등도 모두 200억달러의 자금으로 추가적인 2차 방어전선에 참여합니다. IMF와 한국 정부가 양해각서에 서명한 것은 외환금융위기를 해소하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는 다행입니다. 그러나 그 대가는 가혹합니다. 양해각서가 빚을 확실하게 되돌려받기 위해 IMF가 경제운용 방향과 틀을 제시하고 약속이행 과정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국 경제의 관리 지침서이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 550억달러 지원합의; IMF자금지원규모 및 양해각서 서명하고 공동발표하는 임창열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 캉드쉬,미쉘IMF총재 #IMF자금지원합의
    • 입력 1997-12-03 21:00:00
    뉴스 9

⊙류근찬 앵커 :

방금 들으신 것처럼 우리나라에 지원될 긴급자금 규모는 모두 550억달러입니다. 지원시기는 이번주안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본 합의서 성격의 이 양해각서는 재정긴축 등 4가지 분야로 짜여져 있습니다만 이 양해각서는 앞으로 우리 경제운영 전반에 걸쳐서 IMF의 지침서 역할을 하게 됩니다.

계속해서 홍기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홍기섭 기자 :

절박한 외환금융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IMF의 실무협상이 마무리되는 순간입니다. 임창열 경제부총리와 미셀 깡드쉬 IMF 총재는 오늘밤 공동발표를 하고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정부는 자금을 받는 대가로 IMF가 요구한 이행조건을 잘 지키겠다고 약속한 것이고, IMF는 필요하고도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입니다.


⊙임창열 (경제 부총리) :

한국 정부와 IMF는 심도있는 논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한국 경제의 회생에 필요한 주요 조치들에 대해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홍기섭 기자 :

기본 합의서 성격의 이 양해각서는 IMF의 긴급 이사회에 회부되고 승인이 떨어지는대로 곧바로 긴급자금은 지원됩니다. 정부와 IMF가 합의한 지원규모는 모두 550억달러, IMF가 단독지원하는 210억달러를 포함해 세계은행에서 100억달러, 아시아개발은행에서 40억달러로 1차지원분이 모두 350억달러입니다. 호주와 프랑스.캐나다.독일.영국.미국.일본 등도 모두 200억달러의 자금으로 추가적인 2차 방어전선에 참여합니다. IMF와 한국 정부가 양해각서에 서명한 것은 외환금융위기를 해소하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는 다행입니다. 그러나 그 대가는 가혹합니다. 양해각서가 빚을 확실하게 되돌려받기 위해 IMF가 경제운용 방향과 틀을 제시하고 약속이행 과정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국 경제의 관리 지침서이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