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한 고등학생 용기있는 구조덕분, 3층 당구장 피해자 없어
입력 1999.10.31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김정훈 앵커 :

보신 것처럼 당구장이 있었던 3층에서는 단 한 명의 피해자도 없었습니다. 한 고등학생의 침착하고 용기있는 구조활동 덕분이었습니다.

조현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조현진 기자 :

불이 나기 직전 친구들과 인현상가를 찾았던 이경택 군은 아래층에서 불길이 치솟아 오르자 3층 당구장으로 급히 몸을 피했습니다. 하지만 곧 당구장도 유독가스와 함께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 김준용 (인천정보산업고 2학년) :

죽느냐 사느냐인데 죽기 직전까지 갔거든요. 그러다 이 친구가 올려주어서 겨우 살았어요. 이제는 끝이다 그 생각하는데.


⊙ 조현진 기자 :

이 군은 좁은 창문을 떼어내 5m 아래로 사람들을 뛰어내리도록 독려했습니다. 문제는 2명의 여자 손님. 불길이 바로 등 뒤까지 바짝 다가섰지만 무서움 때문에 뛰어내리지를 못했습니다. 이 군은 여자들을 밖으로 밀어냈습니다.


⊙ 염해순 (당구장 손님) :

안 뛰어내리면 죽는다고 빨리 뛰어내리시라고, 그래가지고 망설이다가 자꾸만 밀어가지고 뛰어 내렸어요.


⊙ 조현진 기자 :

이 군 자신은 3층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뛰어내린 뒤에야 마지막으로 탈출했습니다.


⊙ 이경택 (인천정보산업고 2학년) :

저도 살아야 되겠다는 생각 들었는데요. 우선 여자 먼저 뛰어내려야지 못 뛰어내린다고 제가 나오라고 그러고 제가 먼저 뛰어내리면 안 되잖요. 그래서 먼저.


⊙ 조현진 기자 :

이 군의 침착하고 용기있는 행동이 어제 화재당시 3층에 있던 15명 모두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한 고등학생 용기있는 구조덕분, 3층 당구장 피해자 없어
    • 입력 1999-10-31 21:00:00
    뉴스 9

⊙ 김정훈 앵커 :

보신 것처럼 당구장이 있었던 3층에서는 단 한 명의 피해자도 없었습니다. 한 고등학생의 침착하고 용기있는 구조활동 덕분이었습니다.

조현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조현진 기자 :

불이 나기 직전 친구들과 인현상가를 찾았던 이경택 군은 아래층에서 불길이 치솟아 오르자 3층 당구장으로 급히 몸을 피했습니다. 하지만 곧 당구장도 유독가스와 함께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 김준용 (인천정보산업고 2학년) :

죽느냐 사느냐인데 죽기 직전까지 갔거든요. 그러다 이 친구가 올려주어서 겨우 살았어요. 이제는 끝이다 그 생각하는데.


⊙ 조현진 기자 :

이 군은 좁은 창문을 떼어내 5m 아래로 사람들을 뛰어내리도록 독려했습니다. 문제는 2명의 여자 손님. 불길이 바로 등 뒤까지 바짝 다가섰지만 무서움 때문에 뛰어내리지를 못했습니다. 이 군은 여자들을 밖으로 밀어냈습니다.


⊙ 염해순 (당구장 손님) :

안 뛰어내리면 죽는다고 빨리 뛰어내리시라고, 그래가지고 망설이다가 자꾸만 밀어가지고 뛰어 내렸어요.


⊙ 조현진 기자 :

이 군 자신은 3층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뛰어내린 뒤에야 마지막으로 탈출했습니다.


⊙ 이경택 (인천정보산업고 2학년) :

저도 살아야 되겠다는 생각 들었는데요. 우선 여자 먼저 뛰어내려야지 못 뛰어내린다고 제가 나오라고 그러고 제가 먼저 뛰어내리면 안 되잖요. 그래서 먼저.


⊙ 조현진 기자 :

이 군의 침착하고 용기있는 행동이 어제 화재당시 3층에 있던 15명 모두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KBS 뉴스, 조현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