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국정원 4대강 민간인 사찰’ 문건 입수…청와대 보고
입력 2018.07.04 (21:07) 수정 2018.07.05 (15: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감사원 감사결과와는 별개로 KBS는 그동안 4대강 사업과 관련된 당시 국정원의 불법 사찰활동에 대해 장시간 탐사보도를 진행해 왔습니다.

그 결과,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사찰하고 압박해 왔는지를 알 수 있는 국정원 내부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당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활동은 청와대 수석들을 통해서 대통령에게 일일이 보고됐습니다.

탐사 보도부의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관 기사] [뉴스9] [단독] 사장실에 온 국정원…“4대강 반대 단체 돈 끊어라”
[연관 기사] [뉴스9] [단독] 국정원 “보고했다”…靑 전 수석들 “사찰 보고? 모르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숙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

수질오염 논란에도 이 전 대통령은 이 사업이 강을 살리는 사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 "보를 만들었다고 해서 물이 썩느냐? 물이 썩도록 보를 만들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4대강 사업 관련 민간인 사찰 등 활동 내역'이라고 된 국정원 문건입니다.

환경부 자료 요청에 따라 국정원이 스스로 조사해 내놓은 회신 내용입니다.

'반대 단체 간 연대 방해를 위해 기업 후원금 모금 차단'.

'환경단체 핵심인물 24명의 신원자료 및 개인비리 수집'.

'반대 단체 견제 방안으로 세무조사 압박'.

'찬성단체 강화 방안으로 홍보 활동비 지원'.

'종교계 반대 주도 단체, 개인비리 언론보도 추진'.

2008년 12월부터 2010년 6월까지 국정원이 진행한 사찰 내용이 모두 9개 항목으로 요약돼 있습니다.

사찰 내용들을 청와대 대통령실장과 수석들에게 일일이 보고했다는 게 눈여겨 볼 부분입니다.

4대강 사찰과 관련해 국정원 내부 문건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청와대 수석들이 연루됐다는 점도 처음 드러났습니다.

국가 안보나 북한 관련이 아닌 '4대강 살리기' 정책에 국정원이 전방위적으로 민간인 사찰을 하고 불이익을 준 건 명백히 국정원법 위반입니다.

이 문서는 지난 3월 환경부 요청으로 국정원이 작성해 넘긴 요약본으로 국정원에 다량의 내부 자료가 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KBS 탐사보도부는 단독으로 입수한 이 문건을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단독] ‘국정원 4대강 민간인 사찰’ 문건 입수…청와대 보고
    • 입력 2018-07-04 21:09:52
    • 수정2018-07-05 15:13:14
    뉴스 9
[앵커]

이번 감사원 감사결과와는 별개로 KBS는 그동안 4대강 사업과 관련된 당시 국정원의 불법 사찰활동에 대해 장시간 탐사보도를 진행해 왔습니다.

그 결과,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사찰하고 압박해 왔는지를 알 수 있는 국정원 내부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당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활동은 청와대 수석들을 통해서 대통령에게 일일이 보고됐습니다.

탐사 보도부의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관 기사] [뉴스9] [단독] 사장실에 온 국정원…“4대강 반대 단체 돈 끊어라”
[연관 기사] [뉴스9] [단독] 국정원 “보고했다”…靑 전 수석들 “사찰 보고? 모르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숙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

수질오염 논란에도 이 전 대통령은 이 사업이 강을 살리는 사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 : "보를 만들었다고 해서 물이 썩느냐? 물이 썩도록 보를 만들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4대강 사업 관련 민간인 사찰 등 활동 내역'이라고 된 국정원 문건입니다.

환경부 자료 요청에 따라 국정원이 스스로 조사해 내놓은 회신 내용입니다.

'반대 단체 간 연대 방해를 위해 기업 후원금 모금 차단'.

'환경단체 핵심인물 24명의 신원자료 및 개인비리 수집'.

'반대 단체 견제 방안으로 세무조사 압박'.

'찬성단체 강화 방안으로 홍보 활동비 지원'.

'종교계 반대 주도 단체, 개인비리 언론보도 추진'.

2008년 12월부터 2010년 6월까지 국정원이 진행한 사찰 내용이 모두 9개 항목으로 요약돼 있습니다.

사찰 내용들을 청와대 대통령실장과 수석들에게 일일이 보고했다는 게 눈여겨 볼 부분입니다.

4대강 사찰과 관련해 국정원 내부 문건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청와대 수석들이 연루됐다는 점도 처음 드러났습니다.

국가 안보나 북한 관련이 아닌 '4대강 살리기' 정책에 국정원이 전방위적으로 민간인 사찰을 하고 불이익을 준 건 명백히 국정원법 위반입니다.

이 문서는 지난 3월 환경부 요청으로 국정원이 작성해 넘긴 요약본으로 국정원에 다량의 내부 자료가 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KBS 탐사보도부는 단독으로 입수한 이 문건을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