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사단장이 여군 성추행…직위 유지”
입력 2018.07.08 (21:10) 수정 2018.07.08 (21: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군 장성이 여군 성폭행 시도 혐의로 긴급체포된 데 이어 육군 장성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육군 모 사단장이 한 부하 여군을 불러내 식사를 한 뒤 자신의 차에서 성추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센터는 "수사관이 파견됐음에도 사단장이 직위를 유지하며 근무하고 있다"며 "2차 피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 “육군 사단장이 여군 성추행…직위 유지”
    • 입력 2018-07-08 21:12:00
    • 수정2018-07-08 21:15:17
    뉴스 9
해군 장성이 여군 성폭행 시도 혐의로 긴급체포된 데 이어 육군 장성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육군 모 사단장이 한 부하 여군을 불러내 식사를 한 뒤 자신의 차에서 성추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센터는 "수사관이 파견됐음에도 사단장이 직위를 유지하며 근무하고 있다"며 "2차 피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