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공범 2명 구속…반환점 돈 특검, ‘수사 본류’ 집중
입력 2018.07.27 (08:11) 수정 2018.07.27 (09:0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드루킹 특검팀이 공식 출범 한 달 만에 댓글 사건의 공범들을 처음으로 구속했습니다.

특검은 댓글 조작 행위는 물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디까지 관여했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 조작 사건의 공범 2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제적공진화모임의 핵심 회원 김 모 씨 등입니다.

구속 영장을 발부한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 씨 등은 댓글조작 자동화 프로그램인 이른바 '킹크랩'을 개발·운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특히 경공모 회원들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2700만원을 후원했다는 문건이 담긴 USB를 빼돌렸던 인물입니다.

['초뽀' 김OO : "(김경수 지사에게 돈 준 거 분명합니까? 후원하신 거 맞나요?) ......"]

두 사람의 신병 확보를 계기로 특검팀은 수사의 본류에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입니다.

고 노회찬 의원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 짓고, 특검 수사의 핵심인 댓글 조작은 물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디까지 관여했는지를 밝힐 계획입니다.

특검팀은 드루킹이 제출한 USB 등 지금까지 확보한 물증을 토대로 김 지사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의 줄소환도 예고했습니다.

[박상융/특검보/25일 : "이제 한 30일 정도 밖에 안 남았습니다.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 김 지사의 계좌나 통신 기록에 대한 강제수사도 진행하게 됩니다.

또, 김 지사의 전 보좌관인 한 모 씨가 받은 500만 원의 성격과 김 지사가 이 사실을 알았는지 등도 밝히게 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드루킹 공범 2명 구속…반환점 돈 특검, ‘수사 본류’ 집중
    • 입력 2018-07-27 08:13:10
    • 수정2018-07-27 09:00:58
    아침뉴스타임
[앵커]

드루킹 특검팀이 공식 출범 한 달 만에 댓글 사건의 공범들을 처음으로 구속했습니다.

특검은 댓글 조작 행위는 물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디까지 관여했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 조작 사건의 공범 2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제적공진화모임의 핵심 회원 김 모 씨 등입니다.

구속 영장을 발부한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 씨 등은 댓글조작 자동화 프로그램인 이른바 '킹크랩'을 개발·운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특히 경공모 회원들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2700만원을 후원했다는 문건이 담긴 USB를 빼돌렸던 인물입니다.

['초뽀' 김OO : "(김경수 지사에게 돈 준 거 분명합니까? 후원하신 거 맞나요?) ......"]

두 사람의 신병 확보를 계기로 특검팀은 수사의 본류에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입니다.

고 노회찬 의원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 짓고, 특검 수사의 핵심인 댓글 조작은 물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어디까지 관여했는지를 밝힐 계획입니다.

특검팀은 드루킹이 제출한 USB 등 지금까지 확보한 물증을 토대로 김 지사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의 줄소환도 예고했습니다.

[박상융/특검보/25일 : "이제 한 30일 정도 밖에 안 남았습니다.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 김 지사의 계좌나 통신 기록에 대한 강제수사도 진행하게 됩니다.

또, 김 지사의 전 보좌관인 한 모 씨가 받은 500만 원의 성격과 김 지사가 이 사실을 알았는지 등도 밝히게 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