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봉하마을 찾은 김병준…“통합 향해 가야”
입력 2018.07.31 (07:24) 수정 2018.07.31 (08: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외연 확장을 염두에 둔 행보로 보이는데,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했습니다.

방명록엔 '모두 다 함께 잘 사는 나라'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한국당 지지층이나 당내의 일부 우려섞인 시각을 염두에 둔듯, 통합에 방점을 뒀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우리 사회가 어쨌든 통합을 향해서 가야 하고, 그 다음에 힘을 모아서 우리 국가를 새롭게 해 나가야 될 그런 상황이니까…."]

참배 뒤에는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고, 잘 하라는 덕담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한국당 지도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한 건 3년 반만입니다.

이번 참배는 중도층으로 보수의 외연을 확장하려는 김병준 위원장의 포석이 깔렸다는 평가입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문재인 정부 정책에 대해서는 연일 '국가주의', '대중 영합주의'라며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이) 어리석은 백성도 아닌데 어떻게 '먹방'에 대해서 규제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런 것 자체가 제가 봐서는 국가주의적 문화라고 그런 겁니다."]

정부 여당과 가치를 놓고 싸우며 당 노선을 재정립해 보겠다는 취지로 읽힙니다.

이런 가운데 소상공인 몫으로 영입한 김대준 비대위원이 음주운전과 절도 등의 전과 문제가 불거지며 비대위에서 낙마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봉하마을 찾은 김병준…“통합 향해 가야”
    • 입력 2018-07-31 07:27:44
    • 수정2018-07-31 08:46:17
    뉴스광장
[앵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어제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외연 확장을 염두에 둔 행보로 보이는데,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했습니다.

방명록엔 '모두 다 함께 잘 사는 나라'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한국당 지지층이나 당내의 일부 우려섞인 시각을 염두에 둔듯, 통합에 방점을 뒀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우리 사회가 어쨌든 통합을 향해서 가야 하고, 그 다음에 힘을 모아서 우리 국가를 새롭게 해 나가야 될 그런 상황이니까…."]

참배 뒤에는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고, 잘 하라는 덕담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한국당 지도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한 건 3년 반만입니다.

이번 참배는 중도층으로 보수의 외연을 확장하려는 김병준 위원장의 포석이 깔렸다는 평가입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문재인 정부 정책에 대해서는 연일 '국가주의', '대중 영합주의'라며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이) 어리석은 백성도 아닌데 어떻게 '먹방'에 대해서 규제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런 것 자체가 제가 봐서는 국가주의적 문화라고 그런 겁니다."]

정부 여당과 가치를 놓고 싸우며 당 노선을 재정립해 보겠다는 취지로 읽힙니다.

이런 가운데 소상공인 몫으로 영입한 김대준 비대위원이 음주운전과 절도 등의 전과 문제가 불거지며 비대위에서 낙마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