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인도·태평양에 천억 원대 투자”…中 부상 견제?
입력 2018.07.31 (07:26) 수정 2018.07.31 (07: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천억 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면서 미국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차원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발표한 인도·태평양 지역 신규 투자 규모는 1억 천300만 달러, 우리 돈 천260여억 원입니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기술과 에너지, 사회기반시설 등 분야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인도·태평양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이 같이 밝히고 추가 투자 가능성도 열어 놨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이 자금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미국의 경제적 약속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맞는 착수금에 해당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국제경제 미래의 상당한 부분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다며 이 지역의 전략적 가치를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우리의 인도·태평양 비전은 어떤 나라도 배제하지 않습니다. 시민들이 요구하는 최고의 기준에 부합하는 협력이 이뤄진다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촉진하도록 누구와도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또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를 추구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지배를 추구하는 어떤 나라도 반대할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남중국해 긴장 고조 등과 맞물려 중국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3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방문에 맞춰 역내 새로운 안전보장 원조 계획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폼페이오 “인도·태평양에 천억 원대 투자”…中 부상 견제?
    • 입력 2018-07-31 07:28:41
    • 수정2018-07-31 07:31:37
    뉴스광장
[앵커]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천억 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면서 미국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차원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발표한 인도·태평양 지역 신규 투자 규모는 1억 천300만 달러, 우리 돈 천260여억 원입니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기술과 에너지, 사회기반시설 등 분야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인도·태평양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이 같이 밝히고 추가 투자 가능성도 열어 놨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이 자금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미국의 경제적 약속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맞는 착수금에 해당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국제경제 미래의 상당한 부분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다며 이 지역의 전략적 가치를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우리의 인도·태평양 비전은 어떤 나라도 배제하지 않습니다. 시민들이 요구하는 최고의 기준에 부합하는 협력이 이뤄진다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촉진하도록 누구와도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또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를 추구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지배를 추구하는 어떤 나라도 반대할 것입니다."]

이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남중국해 긴장 고조 등과 맞물려 중국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3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방문에 맞춰 역내 새로운 안전보장 원조 계획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