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美 언론 “北, 비밀리에 신형 ICBM 제작 정황 포착”
입력 2018.07.31 (17:10) 수정 2018.07.31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이 평양 인근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제작 중인 정황을 포착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최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익명의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평양 외곽 산음동의 무기공장에서 새로운 ICBM을 제조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정보당국이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최소 한 두 기의 ICBM을 제조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곳은 지난해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한 화성-15 등 ICBM 2기를 생산한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북한이 대화 중에도 핵과 미사일 개발 작업을 계속해 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워싱턴포스트는 평가했습니다.

핵 능력 확장을 시사하는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위협은 더는 없다'고 밝힌 후에도 고성능 무기 제조가 계속됐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비 워릭/워싱턴포스트 기자(CNN 인터뷰) : "북한에는 무기 관련 시설이 수백 개가 넘습니다. 놀랍게도 북한은 이러한 시설 가동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사실 이들 대부분은 여전히 가동되고 있습니다."]

앞서 미 언론들은 정보당국을 인용해 '강선 단지'로 불리는 비밀 구역에서 우라늄 농축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라고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원입니다.
  • 美 언론 “北, 비밀리에 신형 ICBM 제작 정황 포착”
    • 입력 2018-07-31 17:12:11
    • 수정2018-07-31 17:20:35
    뉴스 5
[앵커]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이 평양 인근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제작 중인 정황을 포착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최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익명의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평양 외곽 산음동의 무기공장에서 새로운 ICBM을 제조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정보당국이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최소 한 두 기의 ICBM을 제조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곳은 지난해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한 화성-15 등 ICBM 2기를 생산한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북한이 대화 중에도 핵과 미사일 개발 작업을 계속해 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워싱턴포스트는 평가했습니다.

핵 능력 확장을 시사하는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위협은 더는 없다'고 밝힌 후에도 고성능 무기 제조가 계속됐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비 워릭/워싱턴포스트 기자(CNN 인터뷰) : "북한에는 무기 관련 시설이 수백 개가 넘습니다. 놀랍게도 북한은 이러한 시설 가동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사실 이들 대부분은 여전히 가동되고 있습니다."]

앞서 미 언론들은 정보당국을 인용해 '강선 단지'로 불리는 비밀 구역에서 우라늄 농축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라고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