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로징
입력 2018.07.31 (21:58) 수정 2018.07.3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민들이 억울할 때 마지막으로 찾는 곳이 대법원입니다. 그래서 대법원을 '인권의 마지막 보루'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양승태 사법부는 억울하다고 하소연하는 국민들을 이기적인 존재라고 비하했습니다. 국민을 그저 통치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그릇된 선민의식이 사법부 불신의 근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KBS 9시 뉴스 오늘 순서 모두 마치겠습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클로징
    • 입력 2018-07-31 21:58:52
    • 수정2018-07-31 22:03:14
    뉴스 9
국민들이 억울할 때 마지막으로 찾는 곳이 대법원입니다. 그래서 대법원을 '인권의 마지막 보루'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양승태 사법부는 억울하다고 하소연하는 국민들을 이기적인 존재라고 비하했습니다. 국민을 그저 통치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그릇된 선민의식이 사법부 불신의 근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KBS 9시 뉴스 오늘 순서 모두 마치겠습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